who

221

WHO, 세계보건기구가 오는 28일까지 열리는 총회에서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할 예정입니다. 의료계는 WHO의 권고를 받아들여 게임 중독을 보건 의료체계에서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이고 게임 업계는 낙인 효과와 산업 위축을 우려하며 반발해 찬반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226

세계보건기구 WHO가 알제리와 아르헨티나에서 말라리아 박멸을 선언했습니다. 알제리는 지난 1973년 모리셔스에 이어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박멸에 성공한 두 번째 국가가 됐으며, 아르헨티나는 남미와 북미를 통틀어 지난해 파라과이에 이어 두 번째로 말라리아를 박멸한 국가가 됐습니다.

145

WHO, 세계보건기구가 오늘부터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할지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합니다. WHO는 오늘부터 28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세계보건총회를 열고 관련 논의 후 게임 장애 질병 코드 등재 여부를 결정합니다.

199

세계보건기구, WHO가 이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하겠다, 이렇게 발표하면서 최근에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게임 중독에 관한 이야기는 인터넷이 발달하던 시기부터 WHO가 언급을 해왔습니다. 그런데 다시 논란이 된 게 이번에 WHO가 문제에 대해서 이번에는 결정을 내리겠다고 발표했기 때문인데요. 다음 주죠, 20일부터 스위스 제네바에서 세계보건총회가 열립니다. 여기서 국제 질병 분류 개정안에 대해 최종 의결이 이루어지는데, WHO가 이번에는 여기에 '게임이용장애'라는 항목을 넣겠다고 밝힌 겁니다.

383

문화체육관광부가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하는 '게임이용장애 질병 코드화'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세계보건기구, WHO에 전달했습니다. 문체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지난달 29일 국제질병 분류 11차 개정안에 게임이용장애가 포함된 것에 대해 WHO에 반대한다는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339

세계보건기구(WHO)는 올해 1분기 전 세계 홍역 발병 건수가 11만 2천백여 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3배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WHO는 "확정된 데이터는 아니지만, 홍역이 증가 추세에 있다는 것만큼은 분명하다"고 밝히고 실제 발병 건수는 보고된 건수 이상이라면서 실제로는 더 심각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449

영국 의원들이 페이스북과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에 중독되는 현상을 질병의 하나로 분류해야 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일간 가디언과 더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소셜미디어, 젊은 층의 정신건강에 대한 초당적 의원 모임'은 왕립보건학회의 지원을 받아 펴낸 보고서에서 하루에 3시간 이상 소셜미디어를 사용하는 젊은 층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2배 이상 정신적 질환 증세를 보일 개연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0

15일 ‘세계보건기구(WHO)’가 ‘사이언스’ 지에 게재한 논문에 따르면 0~19세 신생아‧유아‧청소년 중 암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환자 수가 42만 9000명에 달한다. 안타까운 사실은 0~19세 환자들의 생존율이 경제력에 따라 극심하게 차이를 보인다는 점이다. 고소득 국가(HICs)에 살고 있는 환자 45000명을 대상으로 5년간 생존율을 조사한 결과 80%를 넘어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30

세계보건기구, WHO가 브라질을 방문하려는 외국인들에게 사전에 황열병 백신 접종을 강력하게 권고했습니다. WHO는 황열병 백신이 접종 후 열흘 정도 지나야 효과가 있기 때문에 브라질 방문 일정에 맞춰 접종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502

지난해 유럽에서 홍역 발병 건수가 전년보다 3배 이상 늘면서 72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유럽에서 지난해 8만2천5백여 건의 홍역이 발병해, 2017년 2만5천여 건보다 3배 이상 급증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