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

78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학생들과 만나 4차 산업혁명시대 창의력과 상상력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유 장관은 어제(21일) 경기 양평중학교를 찾아 일상생활 속에서 필요한 알고리즘을 작성하는 소프트웨어 수업에 참여하고, 학생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0

SW는 다가올 미래에 국가의 경쟁력과 개인의 미래를 좌우할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는 12일 한국과학회관에서 2019 SPRI Spring 컨퍼런스를 개최해 지난 5년간의 SW 정책 궤적과 앞으로의 미래에 대해 논의했다.

896

게임을 통해 코딩을 자연스럽게 배우고 다양한 소프트웨어를 체험해 볼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이 진행됐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전국 지역 아동센터와 농어촌학교 학생 등을 대상으로 코딩과 미디어아트 만들기 등 교육 프로그램을 서울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1011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소프트웨어(이하 ‘SW’) 법․제도 개선 등 정책 실효성을 확보하고, 사업장 및 종사자 근무 환경 등에 대한 의견을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도록 ‘공감, 소통의 소프트웨어 정책 오픈 커뮤니티’를 4월 18일(수)부터 개설․운영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SW정책 오픈 커뮤니티를 통해 정부시책 추진상황을 현장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정책수립 과정에서 관련 기업 및 종사자와 일반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그 결과를 함께 공감하고 소통하는 ‘현장 중심의 SW정책’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0

지난 14~17일 광주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2017 대한민국 교육기부 박람회'가 열렸다. '모든 아이는 우리 모두의 아이! 교육기부가 우리 모두의 아이와 함께 합니다'라는 구호로 열린 교육기부 박람회에는 기업과 공공기관, 대학, 협회 등 140여 개 기관이 참여해 많은 관람객이 몰렸다.

0

소프트웨어(SW)가 각 산업 전반의 중심이 되면서 안전에 대한 중요성 또한 날로 커지고 있다. 철도, 의료, 차량 등 우리 일상생활의 근간을 이루는 소프트웨어(SW)는 작은 오작동으로도 치명적인 사고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0

11월24일~25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7 SW교육 페스티벌 현장에는 소프트웨어 교육을 체험하기 위해 초등학생부터 중고등학생 등 다양한 학생과 학부모들이 참석했다. 2018년부터 단계적으로 의무화되는 소프트웨어 교육을 앞두고 어느때보다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반응이 뜨거웠다.

898

소프트웨어(SW) 교육을 일반인이 이해하기 쉽도록 다양한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2017 SW교육 페스티벌'이 일산 킨텍스에서 열렸습니다.

0

하지만 앞으로 미래는 암기주입식 교육방식으로는 경쟁력이 없다. 컴퓨터와 공존하며 컴퓨터를 활용해야 하는 미래에 가장 필요한 교육은 소프트웨어를 통한 ‘디지털 교육’이다. 전문가들은 학교에서의 교육도 중요하지만 평상시 일상생활에서 부모가 소프트웨어 교육활동을 함께 고민하며 활용하는 방법을 추천하고 있다.

1437

SW 코딩 교육을 처음 시작하는 상황에서 어떤 소재가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SW 코딩 교육 소재로 적합가를 고민하던 저자는 남녀노소 전 세계 사람 모두가 사용하고 경험하는 생활 속 소재로 '신호등'을 선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