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소설

0

공상과학(SF) 소설을 거론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 허버트 조지 웰스다. 쥘 베른, 휴고 건스백과 함께 과학소설의 아버지로 불리는 그는 과학은 물론 교육·역사·정치 등에 해박한 인물이었다.

0

공대. 건설회사. 동아일보. SF소설. 이게 무슨 조합인가 싶은 단어의 나열일 수도 있지만, 소설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혹시?’ 싶을 수도 있겠다. 이 네 개의 단어는 다섯 개나 되는 공모전에서 입상하고 《호모 도미난스》, 《한국이 싫어서》, 《열광금지, 에바로드》 등 다수의 책을...

2001년우주오디세이_BobMcCall

0

SF영화는 보통 과학과 상상을 한데 버무린다. 이러한 배합의 필요성은 과학소설도 마찬가지다. 요는 그 비율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작품의 칼라가 확연히 갈린다는 점이다. 하드SF로 갈 것인가, 아니면 소프트SF로 갈 것인가? 다시 말해 정밀과학의 느낌을 최대한 살릴 것인가, 아니면 과학은 배경으로 깔고 러브스토리나 그 밖의 인간학적인 관심사에 몰두할 것인가? 과학소설에서는 대놓고 양극단 중 하나를 선택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