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1695

2317

 

2604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그물을 이용해 소행성을 ‘포획’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라고 AP통신이 6일 보도했다. NASA가 2019년 실행에 옮길 이 프로젝트는 로봇우주선을 이용해 소행성에 접근한 뒤, 이 우주선에 달린 거대한 그물망을 이용해 소행성을 포획한다는 계획을 담고 있다. 특히 포획한 소행성의 회전 및 이동속도를 늦춘 뒤 국제우주정거장(ISS)이 있는 달 근처로 이동시켜 소행성 연구 뿐 아니라 우주 연구 특히 화성 탐사의 새로운 기지로 활용한다는 것이다.

4512

NASA(미항공우주국)가 우주비행에서 사용할 목적으로 만든 외골격 로봇 X1을 공개했다. 이 로봇은 우주정거장이나 달, 화성 등에서 우주비행사를 보조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NASA와 IHMC(The Florida Institute for Human and Machine Cognition)가 공동으로 만든 이 외골격 로봇 X1은 약 26kg(57파운드)의 무게로 가졌으며, 사람의 양 다리에 직접 착용해 다리관절 운동을 보조할 수 있게 만들어졌다. 그리고 매우 실용적인 목적을 가지고 탄생됐다.

6097

국내에도 도입된 에어버스 A380을 보면 주날개 끝에 작은 지느러미 같은 것이 붙어 있다. 이런 게 달린 비행기는 A380 하나 뿐이 아니라 이런저런 기종에 붙어 있다. 이것의 정식명칭은 윙렛이다. 그러면 윙렛은 어떤 역할을 하는 것일까? 답은 날개 끝에서 생기는 와류(공기의 소용돌이)를 없애기 위해서이다. 여객기의 제트추진화, 아음속화가 이루어지면서, 그 날개는 높은 속도에서 받는 심한 공기 저항을 줄이기 위해 후퇴각이 들어가고, 끝단으로 갈수록 두께와 앞뒤 길이가 좁아지는 디자인을 취하게 되었다. 문제는 이런 주날개에서는 와류(공기의 소용돌이)를 날개끝 부분으로 몰아가 발생시킨다는 점이다.

1997

“1억 년에 한 번 발생할까말까 한 일… 이유는 몰라” 조슈아 블룸 천문학과 연구팀(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은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블랙홀에서 강력한 에너지를 가진 감마선이 뿜어져 나오는 것을 관측했다.

1899

지구로부터 달까지도 안 되는 가까운 거리에서 소행성 두 개가 지구를 스쳐갔다고 미국 항공우주국 NASA가 밝혔습니다.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