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

0

2019년 3월 25일부터 일반인들도 LPG 차량을 자유롭게 살 수 있게 되었다. 미세먼지 감소를 위해 정부가 고육지책으로 문호를 개방한 것이다. 그동안 ‘클린’ 디젤을 팔아서 (초)미세 먼지 발생량 증가에 일조했던 자동차 제조사들은 이제 ‘청정’ LPG 차량으로 판매 부진에 숨통을 틔운다고 좋아할 지도 모르겠다.

281

국회에서 LPG 차량을 일반인도 살 수 있게 하도록 한 것에 대해서 환영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실효성을 얘기하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연비 면에서 LPG의 경쟁력이 크지 않아서 운전자는 물론 자동차 업계의 반응도 썰렁합니다.

298

봄이 되면 이사하는 분들 많은데요, 이사 할 때 가스 막음 조치 신경을 써야겠습니다. 봄에 가스 막음 조치를 하지 않아 난 사고가 많은 데요, 특히 LP가스를 사용하는 곳과 주택에서 자주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525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학원 차량 대부분은 경유차인데요. 미세먼지를 많이 내뿜기 때문에 액화석유가스, LPG 차량으로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서울시도 어린이 통학 차량을 노후 경유차에서 LPG차로 바꾸면 5백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913

한국조세재정연구원과 교통연구원 등 4개 국책기관은 다음 달 4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공청회를 열고 지난해 6월 미세먼지 관리 특별대책의 후속 조치로 1년여 동안 진행해온 에너지 세제 개편 정부 용역 결과를 발표하고 의견을 수렴합니다.

1499

도시가스사업법에 따라 허가받은 사업자가 가스관을 통해 일반 수용가에 공급하는 가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