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NA

0

생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노화를 방지하는 효소를 발견했다고 미국 MIT대학 연구팀이 발표했다. MIT 신경과학자들은 HDAC1 효소가 기억 및 나이와 관련된 DNA 손상을 복구하는데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저널에 발표했다. 이 효소는 알츠하이머 환자는 물론이고, 보통 나이가 드는 성인에게서 감소하는 특징이 있다.

372

멸종한 공룡이나 원시인의 모습을 복원하는 데는 주로 화석이 토대가 되는데요, 과학자들이 뼛조각에서 추출한 DNA만으로 오래전 멸종한 고대 인류의 얼굴을 복원했습니다.

0

지난 21일 대구에서 개막한 제10차 ‘세계뇌신경과학총회(IBRO 2019)’를 통해 그동안 축적된 연구결과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88개국에서 온 노벨상 수상자 등 3500여 명의 과학자들은 초청 강연, 심포지엄 등을 통해 새로운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있는데, 특히 수학자 출신의 신경과학자 스테니스라스 드하네(Stanislas Dehaene) 교수가 큰 주목을 받았다.

305

지난 1986년부터 1991년까지 부녀자 10명이 잔혹하게 살해된 화성 연쇄 살인사건. 경찰이 대대적인 수사를 벌이는 가운데 추가 범행이 잇따르면서 전국을 공포로 몰아넣었습니다. '사상 최악의 미제 사건'으로 꼽혔던 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확인됐습니다. 지난 7월, 경찰은 당시 사건 증거물 일부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DNA 분석을 의뢰한 결과, 현재 다른 범죄로 수감 중인 50대 A 씨와 일치한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244

33년 만에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를 밝힐 수 있었던 건 DNA 일부로도 사람을 식별할 수 있는 과학수사 기법이 획기적으로 발전한 덕분이었습니다. 또, 범죄자들의 DNA 정보를 자료화하고 관련 사건 기록을 보존한 노력도 빛을 봤습니다.

0

데니소바 인(Denisovan)은 8만~3만 년 전까지 시베리아와 우랄알타이 산맥, 동남아 등에 생존했다고 추정되는 화석 인류를 말한다. 2008년 7월에 시베리아의 알타이 산맥에 위치한 데니소바 동굴에서 30~50세 가량으로 추정되는 손가락뼈와 어금니 화석이 발견되면서 그 존재가 알려졌다.

0

만약 99달러에 달 여행이 가능하다면? 이러한 꿈같은 이야기를 현실로 이루려는 기업이 등장했다. 단, 승객은 사람이 아니라, 사람의 몸에서 추출한 분자 단위 구조물이다.

0

뉴질랜드 오타고 대학 연구팀이 호수를 채우고 있는 탁한 물을 대상으로 그 안에 떠돌고 있는 생물 유전자를 분석했다. 그리고 괴물 ‘네시’가 거대한 뱀장어였을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0

기후변화로 세계 곳곳에서 가뭄이 극심해지고 있는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스코틀랜드 에든버러 헤리엇와트 대학 과학자들은 가뭄에 견딜 수 있는 보리를 개발해왔다. 그리고 지난 5년간의 노력을 통해 보리의 전사 인자인 ‘HvMYB1’를 격리하는데 성공했다. 또 이 전사 인자를 다른 보리에 주입해 가뭄에 견딜 수 있는 강력한 내한발성을 지닌 보리를 개발할 수 있었다.

724

DNA 위를 움직이며 손상 부위를 찾는 단백질의 이동 원리가 밝혀졌습니다. 울산과학기술원과 기초과학연구원은 몸속에서 DNA 손상을 탐색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특정 단백질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