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

156

■ 김철홍 / 포항공과대학교 IT융합공학과 교수 대한민국을 이끌어간 과학계의 주역들을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응원하는 브라보 K-SCIENTIST 백 스물여덟 번째 주인공은 포항공과대학교 IT융합공학과의 김철홍 교수이다. 광음향 효과란 빛을 흡수한 물체의 열이 올라가면서 부피가 커졌다가 줄어드는 과정에서 음파가 발생하는 것이다. 쉽게 접할 수 있는 번개와 천둥이 바로 그 예시. 광음향 효과를 이용한 진단 장비는 다른 장비들보다 더 정밀하게 혈관을 볼 수 있다. 또 CT나 MRl 등을 촬영하기 위해 사용하는 조영제를 사용하지 않고 몸속을 관찰하며 다양한 질환을 진단할 수 있다. 초등학생 시절 몸이 약한 어머니를 보며 의사의 꿈을 꾸게 된 김철홍 교수는 의대 진학 대신 우연한 계기로 유학길에 올라 의공학을 공부하게 된다. 그 당시 한국의 불모지나 다름없던 광음향 분야. 그 뿌리를 내리고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한국으로 돌아와 교수가 됐단다. 기록으로만 남는 연구가 아닌 쓸모 있는 연구를 목표로 정진한 김철홍 교수. 광음향 기술, 진단 장비를 개발할 뿐 아니라 기술 상용화를 위해 벤처기업도 창업했다고. 그뿐만 아니다. 의공학 관련 센터의 센터장까지 맡으며 1인 3역을 해내고 있다는데. 젊은 나이에 많은 사람들에게 광음향을 알려온 김철홍 교수는 국내 광음향 계의 리더가 됐다. ======================================== [YTN사이언스] 구독하기 ▶ https://bit.ly/3raTL0t ======================================== #ytn사이언스 #의공학 #MRI #CT #광음향 빛과 소리로 질병을 진단하다 / YTN 사이언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1394&s_hcd&key=202207121340416288 [프로그램 제작 문의] legbiz@ytn.co.kr

3229

사이언스올과 함께하는 과학지식 Level Up! Culture Technology - 문화와 기술의 융합

10056

미래의 산업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나라가 주력할 새로운 산업 분야로, IT(정보통신), BT(생명), NT(나노), ET(환경), CT(문화콘텐츠), ST(우주항공)산업을 말한다.

0

‘컴퓨터단층촬영장치(CT)’는 지난 1970년대에 처음 개발되어 획기적 의료기기로 인정받은 이미징 시스템이다. 수많은 환자들이 CT의 도움을 받았지만, 성능면에서 한계를 노출하기도 했다. 그런데 최근 들어 CT가 안고 있는 문제점을 보완할 수 있는 전신 스캔 방식의 이미징 시스템이 상용화를 앞두고 있어 의료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0

김광명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박사팀이 줄기세포용 라벨링(Labeling·표지) 기술을 새로 개발했다. 이 기술은 줄기세포 신약의 효능을 영상으로 평가하는데 적용할 수 있다.

2127

앞으로 의료기관 간에 환자의 CT나 MRI 같은 영상정보 등이 전자적으로 전송됩니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의료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습니다. 개정안은 공포가 된 뒤 6개월 이후 시행됩니다.

1730

물론 엑스레이 사진은 의사들마다 소견이 다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장비를 검수한 다른 전문의들은 한목소리로 화질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합니다. 그런데도 이 장비는 병원에서 퇴출되지 않고 있습니다.

2367

건강검진을 받거나 질환이 의심돼서 병원에 가면 으레 받는 검사가 있죠. 로 MRI, CT, 초음파와 같은 영상 검사인데요. 누구나 한 번쯤 받아봤지만, 왜 받는 것인지 잘 모르고 넘어갈 때가 많습니다.

1190

고대 이집트 시대에 살았던 미소녀는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호주 연구팀이 CT 촬영과 3D 프린팅을 이용해 2,000년 된 미라의 얼굴을 복원하는 데 성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