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0

지난 1월 현대모비스는 국제전자박람회 (CES)에서 엠비전 (M.Vision)이라는 컨셉트 카를 선보였다. 자율주행기술을 선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CES 2019를 통해 인포테인먼트, 360도 완벽 인식 기술 등을 선보이면서 자동차의 미래 모습을 완벽히 제시했다.

0

세계 최대 IT·가전박람회 ‘CES 2019’가 8일(현지시간)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다. 올 전시회에는 세계 155개국에서 4000여개 기업, 18만여 명의 관람객이 참가할 예정이다. 다만 미‧중 간의 무역 갈등으로 중국 측 참가업체는 전년 대비 28% 줄어들었으며 중국 관람객 역시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0

세계최대 가전제품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의 주역이 전기전자, 자동차업체에서 구글, 아마존 등 미 정보기술(IT) 2강으로 변하고 있다.

0

과거 TV나 콘솔 게임기가 주를 이뤘던 CES는 이제 가전, 모바일, PC, 자동차, 웨어러블, 콘텐츠, 패션, 악기 등 온갖 제품과 기술이 난무하는 곳으로 변모했다.

1126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시대에 진입하면서 자동차에서 IT 기술의 중요성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CES에서도 자동차가 CES의 전통적인 주인공인 가전제품을 제칠 기세로 열띤 경쟁을 펼쳤습니다.

2199

올해 세계 가전 시장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CES가 우리 시간으로 오늘 개막했습니다. 인터넷으로 연결돼 똑똑해진 가전 제품들이 생활의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0

미국에서 개최된 ′2015 International CES(2015년 1월 6~9일)′는 2014년 CES에 이어 웨어러블 기기나 4 K가 주목받을 전망이다. 그리고 홈오토메이션 전용 등의 로봇틱스 기술의 전시에도 많은 스페이스에서 많이 할당될 것으로 예상된다.

985

CES2015 속 가상현실(Are we Ready for Virtual Reality?)

0

지난 1월 미국 라스베거스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CES)에서 가장 두드러진 현상은 IT분야에서 신생 스타트업이 대기업을 제치고 약진하고 있다는 점이다. 기술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는 스타트업의 등장은 계속 가속화 될 것으로 보인다.

0

무엇보다 스타트업들의 활약은 놀라울 정도다. 자동추적 기능, 정밀농업용, 초소형 드론 등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기술을 선보이면서 산업계는 물론 일반 대중에 이르기까지 큰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