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21

앨런 튜링은 어린 나이에 대학에 입학하며 대학원 재학시절 컴퓨터의 시초인 튜링 기계 이론을 발표했고, 훗날 이를 바탕으로 컴퓨터가 만들어졌다. 그리고 튜링은 생각하는 컴퓨터를 연구했고 훗날 이 연구는 지금의 인공지능 토대가 되었다고 한다. ▶full영상: https://youtu.be/1naaq2tPBP0 #앨런튜링#수학자#컴퓨터#AI#인공지능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hotclip/view.php?s_mcd=1099&key=202108051619152405

12

한강 다리 위에서 투신 시도 등 위험한 상황이 발생하면 바로 관제실로 경보음이 울린다고 한다. 딥러닝 기반의 CCTV를 사용해 오작동도 예방한다고 하는데 함께 이 시스템엔 어떤 기술이 있는지 알아본다. ▶full영상: https://youtu.be/zst7fSFXUp8 #한강 #투신 #CCTV #AI #CCTV관제기술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hotclip/view.php?s_mcd=1185&key=202107291757447963

69

환경 오염 걱정을 줄인 나노 박막 코팅 시스템부터 인공지능으로 나에게 꼭 맞는 주식을 추천해주는 서비스까지! 우리 삶에 꼭 필요한 기술자들을 만나본다! #환경오염 #친환경 #나노박막코팅 #박막 #인공지능 #AI [기술자들] 친환경 나노 박막 코팅 시스템 / YTN 사이언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1185&s_hcd=&key=202109130947518072

0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1일 소프트웨어(SW)와 인공지능(AI) 교육의 수업시수 확대 등 공교육 역할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 장관은 이날 온라인으로 열린 소프트웨어·인공지능 교육 토론회 기조연설에서 "지금 학교에서 배우는 교육만으로는 충분한 교육이 불가능하고, 디지털 대전환 이후 디지털 역량 격차가 사회·경제적 격차로 연결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0

인공지능(AI)의 급속한 발전은 우리에게 여러 편의를 제공하지만, 이면엔 위협적인 요소도 있다. 인간이 수행 중인 여러 직업을 AI가 대체할 것이란 예상이 나오고 있어서다. 세계 인구는 늘고 일자리는 감소하는 상황에서 AI가 우리 생업을 서서히 잠식한다면 어떤 문제가 생길지를 놓고 정책 입안자들과 학자들은 고민에 빠졌다. AI가 인간의 모든 지적 능력의 합계를 능가하는 특이점이 오기도 전에 여러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얘기다.

0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과 함께 개인, 소상공인, 디지털헬스케어, 에너지, 물류·교통, 제조 등 5개 분야에 지능형 사물인터넷(AIoT)을 적용하기 위한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지역연계 국민체감과제 3개와 생산성 혁신을 위한 선도서비스 4개 등 총 7개 과제를 선정했다. 60억원을 투입하는 지역연계 국민체감과제로는 지능형 IoT(사물인터넷) 기반 실내 공기질 관리 시스템과 IoT 적용 VR·AR(가상·증강현실) 재활치료시스템, AIoT 기술을 활용한 다중이용시설 통합관제 서비스 등이 꼽혔다.

0

정부가 산업 전 영역에 인공지능(AI)과 5G 특화망을 적용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5년까지 49조원 이상을 투입해 이런 내용의 디지털뉴딜 2.0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디지털뉴딜은 국가 발전계획 한국판 뉴딜의 일부로, 공공 데이터를 민간이 활용할 수 있도록 구축하는 '데이터 댐' 등을 주요 사업으로 한다. 올해 디지털뉴딜 2.0은 지난해 구축한 인프라를 민간에 제공해 활용하는 것이 골자다.

0

코로나19로 인해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대전환이 더욱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체계와 환경 구축이 시급한 상황이다. 특히 현재 2022 개정 교육과정을 준비하고 있는 중이기 때문에 정보교육 강화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16일 ‘정보교육 없는 디지털 대전환 가능한가’를 주제로 한림원탁토론회를 개최했다.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은 “AI 기반 맞춤형 학습 도입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라며 디지털 교육과 AI 교육을 주도할 전담교사를 학교당 최소 1명 이상 배치를 제안했다.

0

인공지능(AI), 로봇 등 첨단기술이 발달할수록 사람의 두려움도 커진다. 기술이 발전하면서 편리해지는 것은 좋지만 기술에 지배당하고 싶지는 않기 때문이다. 미래학자 레이 커즈와일은 2045년 ‘특이점(Singularity)’이 올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가 주장하는 ‘특이점’이란 기술(AI)이 인간의 지능을 초월하는 기점을 뜻한다.

0

실시간으로 인간과 토론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토론 시스템이 개발됐다. IBM연구소는 지난 3월 17일 네이처지에 AI 토론 시스템인 ‘프로젝트 디베이터(Project Debater)’ 관련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