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0

빛의 속도로 빠른 이동통신, 5G(fifth-Generation mobile communications) 시대의 스마트 디바이스가 바꾸는 우리의 집과 사무실은 어떤 모습일까.

0

국방 과학기술이 ‘4차 산업혁명’의 날개를 달았다. 달라진 국방 과학기술의 변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국방과학기술 박람회가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 그랜드볼륨에서 개최됐다.

0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핵심기술이라 불리는 블록체인(Blockchain) 기술의 가장 큰 장점은 신용이 필요한 온라인 금융 거래상에서 해킹을 막을 수 있는 분산 컴퓨팅 기술을 가졌다는 점이다.

0

지난 5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오는 2024년에 우주인을 달에 다시 보낸다는 달 탐사 ‘아르테미스’ 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이 현실화되면 인류는 반세기 만에 달에 다시 가게 된다.

0

대전광역시가 ‘플라잉카가 대전 하늘을 누비려면?’이라는 주제로 전문가 포럼을 개최했다. 9일 카이스트에서 진행된 이번 포럼은 대전시의 4차 산업혁명 정책을 진단하고 향후 정책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0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원유이며 글로벌 경제의 게임 체인저로 불리는 것이 바로 데이터다. 디지털 전환시대에 기업이 살아남을 수 있는 핵심 수단이 됨은 물론 데이터를 확보하여 활용하는 기업만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기 때문이다.

0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핵심소재 등의 수출 규제 조치를 내리면서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4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과학기술연차대회’에 참석한 과학자들 역시 한‧일 간 갈등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0

세계적인 커피 체인점 스타벅스는 2014년 사이렌 오더 서비스를 도입했다. 이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매장 밖에서 미리 주문한 후 픽업할 수 있는 혁신적인 시스템으로서, 현재 전체 주문의 약 18%가량이 사이렌 오더를 통해 이뤄지고 있다.

0

대량을 뜻하는 ‘매스’와 고객 맞춤 생산을 뜻하는 ‘커스터마이제이션’의 합성어인 매스 커스터마이제이션은 말 그대로 개별 맞춤형 대량 생산을 의미한다. 즉, 이전처럼 소품종 대량생산이 아니라 주관적 기준에 따라 개인별로 제품 및 서비스를 선택하도록 하는 개인 맞춤형 대량 생산 시스템인 셈이다.

0

4차 산업혁명을 이끌 핵심기술로 3D프린팅을 비롯한 적층제조기술이 제조업은 물론 의료, 우주, 항공, 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세계 3D 프린팅 시장 규모는 2015년 51억 달러에서 2019년 158억 달러로 매년 3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