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40

다른 별과 달리 다양한 생명체가 어우러져 살아가는 지구. 이 아름다움의 비밀은 생명의 뿌리인 ‘광물성 흙’에서 시작됐습니다. 흙은 암석권과 대기권 사이의 부드러운 풍화지층을 말하며 유기물이 섞여 생물들의 삶의 터전이 되는 곳입니다. 흙은 인간에게 의식주를 제공하고, 식량을 생산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문명을 태동시켰습니다.

708

인간의 먹거리와 삶의 터전을 제공해주는 흙, 다양한 생물들의 보금자리기도 하다. 흙이 가지고 있는 기능과 가치는 어느 정도일까?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흙의 중요성에 대해 알아보자.

4953

프랑스의 화학자. 새로운 연소이론을 확립하였으며 새로운 화학이론을 발표하기 위해 베르톨레, L.B.기통 드 모르보, A.F.푸르크루아 등과 협력하여 낡은 화학술어를 버리고 새로운 《화학명명법》을 만들어 출판했다. 이것은 현재 사용되는 화학술어의 기초가 되었다. 또한, 라부아지에는 산소의 역할을 발견하고, 연소라는 귀중한 현상을 밝혔으며, 원소에 대한 생각을 바꾸어 놓았을 뿐더러 화학 연구 방법을 근본부터 학문다운 것으로 만든 덕분에 화학은 완전히 그 면목을 새롭게 하였다.

1189

이 책은 아이들 스스로 과학적 원리를 깨닫고 융합적으로 사고하도록 흙에 대한 과학 정보들을 실타래를 엮듯 유기적으로 연결하였다.

1617

인류 최초의 그릇인 토기는 흙으로 만들어졌다. 이후 그릇을 만드는 방식은 시대를 거듭하며 조금씩 발전했고, 그릇을 굽는 온도 및 유약 사용의 유무에 따라 이를 토기·도기·자기로 구분하기에 이르렀다.

2934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인 엠페도클레스가 주장한 설로 세상의 모든 만물이 물, 불, 공기, 흙으로 구성되어 있다는 주장이었다.

1417

[생명의 선택] 2부. 똥은 흙이다

2136

인류의 역사와 함께 시작된 흙의 문명은 도자기라는 그릇을 만들어냈다. 단단한 그릇을 만들기 위해 선조들은 다루기 힘든 흙과 불을 통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 그 노력의 증거가 바로 가마다.

0

표토란 지표면에서 20~30㎝ 깊이까지의 토양층을 말하는데, 이 층을 이루는 토양에는 유기물과 미생물이 풍부하여 생태계 유지와 물질 순환에 핵심적 구실을 한다. 환경부와 서울대산업협력단에서 공동으로 조사한 우리나라 표토의 가치를 살펴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