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96

020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원전폭발 사고가 있었던 후쿠시마 지역의 방사능 오염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자 일본 정부가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홍보전에 나섰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24일부터 주한일본대사관 홈페이지를 통해 후쿠시마시와 이와키시 등 후쿠시마현 2곳, 도쿄 신주쿠 등 일본 내 3개 지점과 서울의 방사선량을 비교해 게시하기 시작했습니다.

98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후쿠시마 현 등 원전 사고 지역에서 생산된 식자재 공급을 추진하는 가운데 신임 올림픽 장관이 관련 식자재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주장을 펼쳤습니다.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 담당상은 어제(19일) 취임 후 처음으로 후쿠시마 현을 방문한 자리에서 선수촌에 공급될 가능성이 있는 식자재와 관련해 "안전성이 확보된 식자재에 대해 과학적인 근거를 보여주는 것이 제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386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한 한국의 문제 제기와 관련해, 사실에 근거해 발표해달라고 요구했고, 한국은 과학적 사실에 근거해 합리적 우려를 전달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외교부는 어제 니시나가 도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와 관련한 지난 19일 우리 정부 질의에 대한 답변서를 권세중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에게 전해왔다고 밝혔습니다.

83

외교부가 일본 정부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처리 계획을 설명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지난주 관련 문제를 공식 제기한 이후 우리 정부는 적극적인 대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81

한일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자동차 핵심 부품인 공기압 전송용 밸브를 둘러싼 양국 분쟁의 세계무역기구, WTO의 최종 결정이 다음 달 나옵니다. 한국은 지금까지 일본과 벌인 WTO 분쟁에서 사실상 전승을 거둬왔습니다.

0

8년여 전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생하자 태평양 연안의 국가들은 두려움에 휩싸였다. 멀리 떨어진 미국도 예외는 아니어서 방사능 공포를 알리는 기사들이 연일 배포됐다. 바로 그 무렵 미국의 보수적인 칼럼니스트로 유명한 앤 하트 코울터(Ann Hart Coulter)는 이상한(?) 내용의 칼럼을 발표해 주목을 끌었다.

475

지난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 사고 때 방출됐던 방사성 물질 세슘이 태평양을 돌아 1년 만에 일본으로 돌아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쓰쿠바대와 해양연구개발기구 등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2011년 후쿠시마 원전에서 해양에 방출됐던 세슘이 사고 후 1년이 지난 2012년 일본 근해로 돌아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422

8년여 전 지진해일이 덮쳐 폭발 사고를 일으켰던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자력 발전소에서 핵연료를 꺼내는 작업이 처음으로 시작됐습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이 제1 원전을 방호복이 아닌 양복 차림으로 찾았는데요 방사능 오염에 대한 여전한 국내외 우려를 덜어보려는 잇단 조치로 보입니다.

306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에 우리나라는 사고 지역 주변 수산물에 대해 방사능 오염 우려로 수입금지 조치를 내렸었죠. 일본이 이게 부당하다고 세계무역기구, WTO에 제소했었는데, WTO가 최종심에서 1심 결정을 뒤집고 한국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835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전의 바다 쪽에 위치한 탱크에서 방사성물질에 오염된 물이 2년여 전부터 새어 나왔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NHK는 "오염된 물이 부근 원전 시설에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탱크의 수위를 매일 측정하고 있었지만, 단기적으로는 수치 변동이 적어 몰랐다는 입장"이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