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사

693

중국발 스모그와 황사의 영향으로 오늘은 대부분 지역에서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기상청은 밤사이 중국발 스모그가 유입된 데다 낮 동안에는 중국 동북 지역을 강타한 황사도 영향을 주겠다고 밝혔습니다.

932

미세먼지에 최악의 황사까지 겹치면서 올해 5월에는 유난히 숨 막히는 날이 많았습니다. 특별한 대책이 없는 게 문제인데, 기상청이 가을쯤 인공강우를 준비하고 있어 그 효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0

중국 동부 도시들의 인공 대기오염은 고비사막에서 먼지가 덜 날아올 때 더욱 악화된다는 역설적인 연구가 나왔다.

634

스모그와 황사로 인한 대기 오염에 중국인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발표하는 환경 수치의 정확성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437

황사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면서 오늘 오전 11시부터 서울에 다시 미세먼지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현재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는 세제곱미터당 150 마이크로그램을 웃돌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0

지난달 21일 서울 공기 질이 인도 뉴델리에 이어 세계 주요 도시 중 두 번째로 나빴다는 뉴스에 많은 시민은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의 심각성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됐다.

611

인천과 서울에 이어 수원과 서산, 제주도에도 올봄 들어 처음으로 황사가 관측됐습니다. 기상청은 중국 북부에서 발원한 황사가 북풍을 타고 어제부터 우리나라에 유입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550

혹시 요즘 유행하고 있는 '미·스·황'이란 말 들어보셨습니까? 최근 봄바람을 타고 기승을 부리고 있는 미세먼지와 스모그·황사를 일컫는 말인데요. 미세먼지와 스모그·황사는 호흡기와 심혈관 질환의 주요 원인이 될 수 있는 만큼 세심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0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권을 벗어나고 낮 최고기온이 18도에 이르면서 겨울옷을 벗고 봄옷으로 갈아입은 행인들이 늘어났다. 그러나 고속도로가 나들이객으로 북적이는 주말임에도 외출을 포기한다는 목소리가 들린다. 하늘을 가득 메운 ‘미세먼지’ 때문이다.

444

봄철 황사와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마스크를 착용할 때는 방한용이 아닌 '보건용'을 사용해야 한다고 보건당국이 조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