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석

893

최초의 인류는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과학자들이 380만 년 전 살았던 오스트랄로피테쿠스의 화석을 통해 가장 오래된 인류의 얼굴을 생생하게 복원했습니다. 좁은 얼굴에 두드러진 턱, 유인원과 사람을 반씩 섞은 듯합니다. 두상의 폭은 11.5㎝, 앞뒤 길이는 20㎝로 현생 인류보다 매우 작습니다. 380만 년 전 지구에 살았던 오스트랄로피테쿠스 남성의 얼굴입니다. 2016년 에티오피아에서 발견한 화석을 토대로 3D 컴퓨터 그래픽으로 복원한 겁니다.

0

과학은 서로 다른 주장이 치열하게 싸워 승리를 쟁취하는 점에서는 스포츠와 닮은 점이 있다. 역사적으로 이야깃거리를 남기는 경쟁이 항상 벌어진다.

0

약 3만3000년 전 두개골 화석에 남아있는 골절 흔적이 누군가에게 몽둥이로 맞아 생긴 살인의 증거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루마니아 남부 트란실바니아의 동굴에서 1941년에 발견된 이 두개골 화석은 상부 구석기시대 성인의 것으로 확인됐지만 오른쪽 부위의 골절을 놓고 추락 등 사고에 의한 것인지, 사망 이후에 생긴 것인지 등을 놓고 논란이 있어왔다.

0

곰팡이로 대변되는 진균(fungi)의 10억년 전 화석이 발견돼 학계에 보고됐다. 진균은 지금까지 약 4억년 전 화석이 가장 오래된 것이었으나 이번 발견으로 6억년 가량 더 거슬러 올라가면서 육상생물의 진화에 대한 이해도 바뀌게 될 것으로 지적됐다.

512

곰팡이로 대표되는 진균이 약 10억 년 전 화석에서 발견됐습니다. 뉴욕타임스 등 외신들은 벨기에 리에주대학 연구팀이 캐나다 북서부 남극지역에서 찾아낸 진균 화석에 대한 연구 결과를 국제 저널 네이처에 발표했다고 전했습니다.

0

과학자들은 그동안 해수 온도 상승이 해양 생태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런 노력의 결과로 백화현상으로 사라져가는 산호초 군락의 실태, 해양 생물의 서식지 이동 상황 등 해양 생태계의 급격한 변화를 종합적으로 파악할 수 있었다.

361

고대 동물의 모습을 복원할 때 형태뿐 아니라 색소까지 재현할 길이 열렸습니다. 영국 맨체스터대 연구팀이 독일에서 발굴된 300만 년 전 들쥐 화석에서 처음으로 붉은 색소의 흔적을 찾아냈다고 밝혔습니다.

385

40년 전 티베트 고원에서 발견된 의문의 턱뼈 주인이 밝혀졌습니다. 멸종 인류인 데니소바인인데, 이번 발견으로 고인류가 일찍부터 고지대에 적응했다는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0

약 6800만년 전 티라노사우루스 렉스(T. rex)의 새끼로 추정되는 공룡 화석이 온라인 경매업체 ‘이베이(eBay)’에 매물로 나와 미국 척추 고생물학계가 이를 비난하는 공개서한을 내놓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사이언스 매거진’을 비롯한 과학전문 매체와 외신 등에 따르면 이 화석은 ‘아기 T. rex로는 세계에서 유일할 가능성이 높다’는 문구를 달고 이베이 경매 물건에 올라있다. 경매 가격은 295만달러(약 33억5000만원).

0

은행나무가 살아있는 식물 화석이라면, 동물군 중에서도 지구상에 처음 출현한 후 수억 년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건재하게 생존해온 종들이 적지 않다. 우리가 흔히 접할 수 있는 곤충들의 일부 역시 살아있는 화석이라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