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석

0

[미크로랍토르 화석에서 포유류 섭취 흔적 발견]새의 기원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미크로랍토르의 골격 안에 작은 포유류의 발이 완벽하게 보존된 희귀 화석이 발견됐다. 그간 미크로랍토르는 물고기, 도마뱀, 나무 열매 등을 먹이로 섭취했다는 사실은 알려져 있었지만, 포유류를 먹는 육식의 행태는 처음 확인된 것으로 관심을 모은다.

119

#우주선 #화성 #화석 #역사 #대한민국과학축제 #과학 #리마인드사이언스 [영상소개]🎥 2022 대한민국과학축제를 빛낸 대표 과학강연을 통해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한 과학기술의 역할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리마인드사이언스' 열한 번째 강연! [내용소개]📜 행성의 역사책 : 지층 [출연자]📺 서울대학교 우주선 교수

105

#심민섭 #화성 #화석 #지층 #대한민국과학축제 #과학 #리마인드사이언스 [영상소개]🎥 2022 대한민국과학축제를 빛낸 대표 과학강연을 통해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한 과학기술의 역할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리마인드사이언스' 열두 번째 강연! [내용소개]📜 화성에서 화석찾기 [출연자]📺 서울대학교 심민섭 교수

74

1억 년 전 한반도의 주인이었던 코리아노사우르스 뼈 화석 #공룡 #코리아노사우르스 #화석 #고생물

60

천연기념물 제487호, 서유리 공룡발자국 화석산지 #공룡 #천연기념물 #화석 #허민

69

■ 허 민/ 전남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대한민국을 이끌어간 과학계의 주역들을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응원하는 '브라보 K-SCIENTIST' 백 마흔 네 번째 주인공은 전남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의 허민 교수이다. 땅이 주는 고유의 선물, 자연유산. 이 속에서 긴 역사의 흔적을 찾아 나서는 과학자가 있다. 일억 년 전의 타임머신을 발굴해 新 공룡시대를 연 허민 교수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강과 거대한 호수가 발달해 공룡들이 물을 마시기 위해 모여든 중생대 백악기의 한반도. 공룡이 걷거나 뛰는 등의 생태 환경을 알 수 있는 발자국 화석이 발견되는 곳이기도 하다. 지질학자 허민 교수를 공룡 박사로 만들어 준 계기도 공룡 발자국 화석을 발견했던 일이다. 퇴적학적 연구 가치가 높았던 해남 우항리 일대. 과거 지역 개발로 인해 공룡의 흔적들이 영영 없어질 위기에 처했지만, 당시 37세의 젊은 나이였던 그는 공룡의 흔적을 그냥 묻히도록 둘 수 없었다. 많은 사람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어렵게 발굴의 기회를 잡은 허민 교수. 그 결과 수많은 공룡과 익룡의 흔적들이 발견되며 해남 우항리는 우리나라 대표 화석 산지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 [YTN사이언스] 구독하기 ▶ https://bit.ly/3raTL0t ======================================== #ytn사이언스 #고생물학자 #공룡 #코리아노사우루스 #화석 공룡의 흔적을 쫓는 시간 여행자 / YTN 사이언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program/view.php?mcd=1394&hcd&key=202211011007457314 [프로그램 제작 문의] legbiz@ytn.co.kr

0

[세계는 지금] 화석 경매와 윤리에 대한 고고학자들과 과학자들의 우려 공룡 뼈가 수십억 원에 경매되고 있다 지난 2018년, 프랑스 에펠탑 1층 전망대에서는 공룡 뼈 경매가 진행되었다. 위 공룡이 살았던 시대와 정확한 종은 자세히 연구되지 않았지만 뼈 길이는 9m에 달할 정도로 매우 크다. 또한, 70% 이상이 복원된 상태로 매우 훌륭한 보존 상태를 자랑하고 있다. 위 공룡 뼈는 234만 유로, 즉 우리 돈으로 대략 30억 원 정도에 낙찰되었다.

0

고고학자들은 과거의 흔적을 찾기 위해 땅을 판다. 마찬가지로 천체물리학자들은 우주의 과거 흔적을 찾기 위해 우리 은하 중심 주변의 두꺼운 먼지 구름을 뒤진다. 그래서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가스와 별들이 처음 형성됐던 흔적을 담은 덩어리를 발견했다.

1853

최초의 인류는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과학자들이 380만 년 전 살았던 오스트랄로피테쿠스의 화석을 통해 가장 오래된 인류의 얼굴을 생생하게 복원했습니다. 좁은 얼굴에 두드러진 턱, 유인원과 사람을 반씩 섞은 듯합니다. 두상의 폭은 11.5㎝, 앞뒤 길이는 20㎝로 현생 인류보다 매우 작습니다. 380만 년 전 지구에 살았던 오스트랄로피테쿠스 남성의 얼굴입니다. 2016년 에티오피아에서 발견한 화석을 토대로 3D 컴퓨터 그래픽으로 복원한 겁니다.

0

과학은 서로 다른 주장이 치열하게 싸워 승리를 쟁취하는 점에서는 스포츠와 닮은 점이 있다. 역사적으로 이야깃거리를 남기는 경쟁이 항상 벌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