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폭발

4430

북한이 12일 강행한 것으로 보이는 제3차 핵실험의 위력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정부는 12일 오전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근처에서 규모 4.9의 인공지진이 관측된 것과 관련, 북한이 제 3차 핵실험을 강행했을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3차 핵실험으로 발생한 지진의 진도는 2006년 10월 실시한 1차 핵실험과 2009년 5월 2차 핵실험 때와 비교할 때 폭발력이 약간 상향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 1차와 2차 때의 진도는 각각 3.6, 4.5로 분석됐다. 국방부는 이번 인공지진을 진도 4.9로 판단하고 핵 폭발력을 추정했다.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