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실험

1902

핵실험으로 백두산 분화 가능성이 있을까?💥 #사이언스프렌즈 #백두산 #핵실험 #ytn사이언스 #분화 #과학쇼츠

0

지난해 9월 3일 북한이 실시한 지하 핵실험의 정확한 지점과 구체적인 내용이 공개됐다. 당시 핵실험으로 진도 5.2의 인공 지진이 발생했으며 이어 진도 4.5의 여진이 발생했다. 과학자들은 ‘합성 개구(開口) 레이더’(SAR Synthetic Aperture Radar)를 이용해 획득한 자료에, 지진파 측정 자료를 보완해서 당시 핵실험 폭발로 산이 움직였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868

지난해 9월 북한의 6차 핵실험 폭발력이 히로시마 원폭의 10~20배에 이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싱가포르 난양공대, 미국 UC버클리, 중국과학원 공동연구진은 6차 핵실험이 수행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만탑산 인근 위성 영상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핵실험 당시 폭발력이 최소 120킬로톤에서 최대 304킬로톤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2244

지난 토요일, 북한 풍계리에서 일어난 지진은 핵실험의 여파가 일으킨 것이라는 것이 거의 확실시 되고 있습니다. 특히 6차례에 걸친 핵실험이 백두산에도 영향을 줘 대규모 분화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도 힘을 얻고 있습니다.

1582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북한 6차 핵실험의 객관적 증거가 될 방사성 동위원소 '제논' 1종을 검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원안위는 육상과 해상에서 포집한 시료를 43회에 걸쳐 분석한 결과 육상에 설치된 고정식 포집 장비에서 '제논 133'이 총 9차례에 걸쳐 극히 적게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1510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한 이후 핵실험장과 가까운 중국 동북 3성의 방사능 수치가 지속해서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604

북한의 6차 핵실험 폭발력 추정치는 민간 전문가들 사이에서 60킬로톤에서 500킬로톤 이상으로까지 다양하게 나오는 가운데 노르웨이지진연구소는 120킬로톤을, 중국과학기술대학 연구팀은 108킬로톤을 제시했습니다.

1233

38노스가 공개한 풍계리 위성 사진에서 함몰지진을 일으킬 만한 대규모 지각 붕괴 흔적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폭발력이 강해 방사성 물질이 지각 틈을 파고 주변 지역을 오염시켰을 가능성은 크다는 분석입니다.

1495

북한 6차 핵실험과 관련해 동해 상공에서 모은 1차 공기 시료에서 방사성 물질인 제논이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 핵실험 직후 육상과 해상, 공중에서 사성 핵종 포집 활동을 진행하고 있지만 시료 분석결과 제논 등 방사성 핵종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1349

6차 핵실험이 단행된 북한 풍계리 지역에서 이전 핵실험 때보다 훨씬 많은 산사태가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번 핵실험이 얼마나 강력했는지를 보여주는 단서로 풀이되는데, 방사능 오염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