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 1호기

564

지난 5월 발생한 한빛 원전 1호기 수동정지 사건과 관련해 지역주민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민관합동 대책위원회가 출범합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빛 1호기 민관합동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영광 방사능 방재센터에서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440

특별사법경찰이 투입돼 집중적으로 조사한 부분인데요, 원자로는 조종면허가 있는 사람이 운전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만일 면허가 없는 사람이 운전할 경우에는 반드시 면허가 있는 사람의 지시와 감독을 가까운 거리에서 받아야 하는데요, 한빛 1호기에 처음 2단의 편차가 발생했을 때 자격이 없는 정비원이 투입됐습니다.

461

중간 조사 결과 한빛 1호기 사고는 인재였다는 정황이 곳곳에서 확인됐습니다. 안전을 최우선에 둬야 할 원전에서 자격이 없는 정비원이 제어봉을 운전하는가 하면, 원자로 운전 책임자도 비상시 대처할 제대로 된 교육조차 받지 못했습니다.

412

지난달 시험 가동 중 열 출력이 갑자기 올라가며 수동 정지했던 한빛 1호기 사고에 대한 중간조사결과 발표가 나왔습니다. 원자로 시험과정에 계산 착오가 있었고, 이 과정에서 면허가 없는 정비원이 제어봉을 조작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447

지난달 10일 발생한 한빛 1호기의 열출력 급증 사고는 근무자의 계산 오류와 조작 미숙 등 인재였다는 정부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특히 원자로의 브레이크 역할을 하는 제어봉 제어능 측정법을 14년 만에 변경했지만, 원자로 인출값을 계산한 원자로차장은 관련 교육을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418

지난달 10일 한빛 1호기의 재가동 시험 중 열 출력이 기준치의 3배나 폭증했음에도 12시간 뒤에 수동정지된 이유가 드러났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이철희 의원이 공개한 '한빛 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 원인 및 재발방지대책 보고' 문건을 보면, 당시 발전소 근무자들이 원자로 시동이 꺼진 것으로 착각한 상태에서 반응도 계산을 잘못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336

한빛 1호기는 말씀하신 대로 30년이 넘은 노후 원전입니다. 지난 9일에 정기검사를 마치고 재가동 승인을 받았는데요, 하루만인 10일에 문제가 생기면서 원전을 수동 정지한 겁니다. 당시 한빛 1호기는 재가동을 위해서 안전성 시험을 진행 중이었는데요, 테스트 중에는 원전 출력을 5% 아래로 유지해야 합니다.

579

한빛 1호기에 대해 시민단체들이 원전 폐쇄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사고 발생 후 원전 중지까지 12시간이 걸리는 등 사고 원인은 물론 대처 과정에도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1152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빛 1호기가 84개 항목에 대한 정기검사를 마쳤으며, 원자로와 관계시설이 성능과 운영에 대한 기술기준을 만족해 재가동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