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양

0

식물이 자랄 수 있는 표토 표토(Regolith)는 행성 내의 암석을 덮고 있는 불균일한 겉흙(topsoil)을 일컫는 말이다. 이는 대략 토양의 상부 5cm에서 20cm 정도를 덮고 있는 흙으로 먼지 및 부서진 돌조각 등을 포함하고 있다. 또한, 많은 유기물질 등을 포함하고 있기에 생물학적으로 활발하게 토양 활동이 일어나는 장소이다. 이 때문에 지구의 표토에서는 식물이 자라나며 식물에게 각종 영양분을 공급해주고 있다.

0

해양의 염분이 연구되어야 하는 이유 염분은 1kg의 물속에 녹아있는 염의 양 (염의 단위는 g)을 나타내며, 수온과 함께 해수의 밀도를 결정한다. 따라서 염분은 해양의 열염순환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이다. 참고로 담수(혹은 민물)는 염분이 거의 없어서 짜지 않은 물을 가리킨다. 따라서 염분은 해수를 담수와 구분해주는 성분 중 하나이기도 하다.

951

미세 플라스틱이 토양에 이로운 벌레 '톡토기'에도 심각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건국대 연구팀은 5㎜보다 작은 미세 플라스틱이, 곰팡이를 분해하는 벌레 톡토기의 움직임을 방해하는 과정을 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0

화성과 유사한 토양에서 채소를 재배하고 지렁이를 넣었더니 새끼가 나왔다. 네덜란드 과학자는 나사가 제공한 화성 모방 토양에서 처음으로 새끼를 얻었다고 발표했다.

1417

국내 연구진이 울릉도 토양에서 항암·항균 성분을 만들어내는 새로운 미생물을 발견했습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항암물질연구단은 울릉도 토양에서 분리한 토종방선균으로부터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항암·항균 활성을 지닌 새로운 물질을 발굴했다고 밝혔습니다.

2563

암석이나 토양의 입자 중 조립과 세립 사이의 중간 질.

4478

4555

지각과 맨틀의 경계면으로, 지각을 통과한 지진파의 속도가 급격히 빨라진다. 모호면이라고도 한다. 1909년 옛 유고슬라비아 지구물리학자인 모호로비치치는 진원의 깊이가 50㎞ 이내인 천발 지진의 기록을 연구하던...

2937

모암인 기반암에서 떨어져 나온 돌조각이나 흙으로 이루어진 토양. 토양은 생성과정에 따라 기반암·모질물·표토·심토로 구분된다. 모질물은 토양의 생성과정 중 초기에 해당한다. 맨 아래 암석층인 기반암이 풍화되면...

2060

모래와 점토가 같은 양으로 혼합된 황갈색 토양이다. 화산재의 풍성층(風成層)으로, 건조하면 바람에 날리고 습기가 있으면 점착성이 커진다. 모래와 실트(silt) 및 점토를 거의 같은 양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