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나노튜브

727

가벼우면서도 강도도 좋은 탄소나노튜브 섬유를 빠르게 만드는 기술이 개발됐습니다. KIST 전북분원·서울대 공동 연구진은 실 형태로 탄소나노튜브 섬유를 합성한 뒤, 이 물질을 강한 산성용액으로 처리해 강도를 높이는 방식으로 수 분 안에 탄소나노튜브를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0

최근 국내 대학을 중심으로 탄소나노튜브(CNT) 관련 기술 개발이 활력을 띄고 있다. 탄소나노튜브는 탄소 6개가 육각형을 이룬 흑연면(graphite sheet)이 관 모양으로 연결되어 있는 분자 사슬이다.

1262

튜브 모양으로 생긴 탄소 결정으로 반도체 재료서 각광을 받고 있는 물질이다.

815

머리카락 두께의 1/1000 정도인 나노미터(nanometer) 크기의 무선 송신기 또는 수신기이다.

1267

그래핀·탄소나노튜브의 만남, 얇고 단단한 신소재 탄생, 탄소 한 층으로 구성된 그래핀은 얇지만 매우 안정적인 구조를 가지고 있는데요, 여기에 높은 강도와 전기를 잘 전달해주는 탄소나노튜브를 결합해 새로운 복합소재를 개발했습니다.

0

국내 연구진이 열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바꾸는 열전(熱電·thermoelectric)소자를 실과 유사한 형태로 만들었다. 이 소자는 유연하면서도 가벼워 앞으로 스마트밴드 등 웨어러블기기의 전원 공급원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155

잡아당기거나 꼬아주면 전기가 생산되는 '최첨단 실'이 개발됐습니다. 한양대와 미국 텍사스대 공동 연구팀은 신소재인 '탄소나노튜브'를 꼬아 만든 실, '트위스트론'을 만들고, 이 실을 활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0

1나노미터 이하의 아주 좁은 탄소나노튜브가 물분자를 효율적으로 수송하면서 동시에 염분을 걸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용화 연구를 거치면 바닷물 담수화가 가능할 전망이다.

0

탄소(C)는 지구상에서 매우 흔한 원소이지만, 사실은 매우 중요하면서도 흥미로운 원소이기도 하다. 인간과 동식물 등 생물체를 이루는 분자들의 기본 요소이면서, 석탄, 석유, 천연가스 등 에너지원을 제공하는 원소이다.

0

고도로 농축된 염수에서 거의 100% 가까운 물을 회수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이 개발됐다. 이에 따라 이 시스템이 실용화되면 건조한 지역의 물 부족 사태를 완화하고, 파쇄 폐기물 같은 높은 염도의 염수 처리도 수월하게 될 전망이다.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