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수

215

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북상하면서 한반도 일대에 많은 비를 뿌릴 전망입니다. 순식간에 불어난 빗물로 침수가 우려될 땐 감전 사고에 대비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118

'슈퍼 문'의 영향으로 이달 해수면이 두 차례 높아지면서 해안가 침수가 우려됩니다. 국립해양조사원은 오늘부터 오는 4일까지, 또 월말인 30일부터 9월 2일까지 2차례 슈퍼 문이 뜰 예정이며 특히 오는 31일에는 지구와의 거리가 올해 들어 2번째로 가까운 그믐달 모양의 슈퍼 문이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585

1. "빗물이 폭포처럼…" 급류에 차량도 떠내려가 2. "한잔 술도 해로워"…미 연구팀 입증 3. "스마트폰, 부모가 오래 쓰면 아이도 오래 쓴다" 4. 버려진 냉장고…건물 자재로 다시 태어난다 5. 큰 물체만 통과하는 '거꾸로 필터' 개발

592

밤사이 내린 폭우로 한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통행이 금지됐던 잠수교의 차량 통행이 재개됐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새벽 5시 반쯤 잠수교 수위가 차량 통제 기준인 6.2m보다 낮은 6.16m로 내려가 차량 통행을 재개했다고 밝혔습니다.

287

어제 오후부터 이어진 기습 호우는 서울과 경기 곳곳에서 물난리를 일으켰습니다. 폭우가 지나는 곳은 도로든 어디든 물바다가 됐고, 불어난 빗물을 감당하지 못한 하수도가 역류해 집안에 물이 차는 사고도 잇따랐습니다.

1121

지난 2015년 이후 3년간 서울에서 천3백여 건의 침수 피해가 발생했고, 특히, 은평구의 피해가 잦았던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3년간 집중호우가 내릴 때 인공적으로 물을 퍼내는 '배수 지원'에 나선 사례는 모두 1,301건이었다고 밝혔습니다.

1825

하천에 의해 침식된 육지가 침강하거나 해수면이 상승해 만들어진 해안이다. 하천에 의해 침식되어 만들어진 골짜기가 톱날처럼 연속해서 이어진 지형을 리아스식 해안이라고 한다. 해안선에 직각인 지형이...

1173

68년 만에 가장 큰 보름달, 슈퍼문이 떠올랐습니다. 그 영향으로 오늘부터 사흘간 해수면 수위가 크게 높아져 침수 피해가 우려됩니다.

577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은 오는 15일과 16일 전국 곳곳에서 해수면의 높이와 조차가 역대 최고 수준으로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오는 14일 지구와 달이 가장 가까워지는 지점에 근접해 '슈퍼 문'이 뜨고, 태양과 달이 지구와 거의 일직선 상에 놓이면서 바닷물을 당기는 힘이 강해집니다.

737

해수면이 올해 최고 수준으로 오르면서 전국 해안지역 곳곳에 침수 피해가 이어졌습니다. 18일 오후 6시쯤 인천시 소래포구 어시장에서는 좌판 밑으로 바닷물이 10cm 차올라 상인들이 불편을 겪어야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