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2364

미국 국립보건원의 연구 결과 50살 무렵 과체중 또는 비만 판정을 받으면 건강한 사람보다 알츠하이머 치매에 일찍 걸릴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0

인간 염색체 9번에 있는 유전자(C9orf72)가 돌연변이를 일으켜 RNA 분자들이 단백질 수송 핵심통로를 막음으로써 뇌세포 핵의 바깥에서 분자 교통로 정체가 나타나고, 뇌세포의 기능과 생존에까지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가 발표됐다.

0

옆으로 누워 자면 등을 대고 똑바로 누워 자거나 엎드려 잘 때보다 뇌의 노폐물을 더 효과적으로 제거해 알츠하이머병이나 파킨슨병을 비롯한 뇌신경질환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0

"친애하는 국민 여러분, 최근 제가 알츠하이머병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이제 저는 제 인생의 황혼을 향한 여행을 떠나게 됐습니다."

3044

"젊을 때 TV를 너무 많이 보거나 운동을 적게 한 사람은 중년 이후 인지 능력이 상당히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 샌프란시스코의 한 교육연구소에서 18세부터 30세까지의 성인 3천여 명을 25년 동안 추적 조사한 결과입니다.

0

당뇨병이 있으면 당을 분해하는 인슐린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함으로써 고혈당에 의한 혈관 손상 등 여러 가지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최근에는 당뇨병을 오래 앓으면 뇌의 인지기능이 더욱 빨리 나빠지고 치매 위험도 높다는 연구들이 나오고 있다.

0

1907년 알츠하이머 치매가 처음 진단된 이후, 1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관련 연구가 많이 진행되어 왔다. 알츠하이머는 진행성 질환이기 때문에, 무엇보다 예방이 가장 중요한 질환이다. 최근 연구에서는 동물의 동면에서 치매의 해결방법을 찾기도 했다.

0

꿈과 현실과의 직접적인 연관성에 대해 과학적으로 증명된 연구는 여지까지 없다. 그러나 모든 것에는 이유가 있다. 원인과 결과가 있다. 무의식에서 비롯된 꿈이라고 해도 그 안에는 미처 기억하지 못했던 경험, 희망, 감각 등 인간의 모든 것이 담겨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