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

4067

0

만약 지구 온난화가 현재 속도로 계속된다면 2080년까지 러시아 동쪽 시베리아의 얼어붙은 영토 중 많은 부분들은 사람이 거주할 수 있는 매력적인 땅으로 바뀔 것이다.

816

5월 더위의 기세가 만만치 않습니다. 서울과 광주, 대구 등 내륙 도시들은 벌써 낮 최고기온이 30도에 달했는데요. 특히 광주광역시 풍암동에는 5월 중순인 15일,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0

지난해 말 영국 의학전문지 ‘랜싯’은 2030년부터 전 세계에서 매년 25만 명이 사망할 것이라는 경고를 담은 보고서를 펴냈다. 여기서 지목한 사망 원인은 바로 기후변화다. 기온 및 수온 상승으로 오염물질 및 감염병 등이 증가하면서 건강을 잃고 사망하는 사람들만의 숫자다.

786

미국 중북부와 오대호 연안에 체감온도 영하 40℃의 기록적인 북극 한파가 몰아칠 것으로 예보됐다고 미 CBS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맨피부가 5분만 노출돼도 심각한 동상을 입을 정도의 기록적인 한파 영향권에 직접 드는 인구는 약 천만 명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916

일부 사람들은 지구온난화가 거짓이라고 말합니다. 현재 지구 기온이 올라가지도 내려가지도 않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이들은 현재를 지구온난화 '정체기'라고 부르는데요, 이 가운데 대표적인 인물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입니다.

0

SF작가 킴 스탠리 로빈슨(Kim Stanley Robinson)의 소설 ‘뉴욕 2140, 맨해튼(New York 2140, Manhattan)’을 보면 2140년 미국 뉴욕은 거대한 해상 도시로 변해 있다. 격자무늬의 수로 위에는 형체가 너무 훼손돼 알아보기 힘든 증기선들이 짐을 실어 나르고, 지금의 맨해튼 6번가와 브로드웨이가 만나는 곳에서는 아이들이 스킴보드를 타며 물놀이를 즐기는 장면이 등장한다. 지구온난화로 해수면이 15.25m까지 상승했기 때문이다.

0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가 우리 삶에 직접 영향을 미치면서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이 다각도로 모색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큰 비이산화탄소(non-CO2) 온실가스 배출원인 농업부문에서는 농법과 식품소비패턴의 변화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131

길이 5cm 정도의 동물 플랑크톤으로 남극에 사는 물고기와 새와 해표와 수염고래 등 남극해 생태계의 주요한 먹이가 된다. 흔히 ‘남극새우’라고 부르고 새우처럼 생겼지만, 새우가 아니다.

0

지난 여름 세계 곳곳에서 폭염이 기승을 부렸다. 우리나라 역시 기상관측 시작 이래 처음 경험하는 대폭염으로 곤욕을 치렀다. 문제는 기후변화에 따라 이런 폭염이 수시로 닥치지 않겠느냐는 우려다. 지구촌에서는 도시가 날로 팽창하고 온실가스가 기후변화를 부추김으로써 기온은 계속 상승할 것으로 예측된다. 현재의 기후 예측에 따르면 미국 도시들은 앞으로 80년 뒤인 2099년까지 섭씨 2~7도가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