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

0

이번 주 인류가 달 착륙 50주년을 성대하게 기념하고 있다. 그러나 과학자들을 통해 미래 인류 문명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또 다른 중요한 사건이 잊히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0

아프리카코끼리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몸집이 더 작은 코끼리가 있다. 둥근귀코끼리라고 하는데 아프리카 열대우림에 살고 있는 코끼리(African forest elephants)를 이르는 말이다. 몸무게가 2.7톤 정도인데 상아가 덜 휘어진 특징을 지니고 있다.

968

보통 상어는 5월쯤부터 남쪽에서 서해안으로 이동합니다, 이때 남쪽에서 올라온 난류와 북쪽의 한류가 만나면서 서해안에 먹잇감이 풍부해지기 때문인데요. 그런데 최근 동해안에서도 이렇게 상어가 발견되는 것은 온난화로 인해서 동해안의 수온이 올랐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0

우리가 사는 지구는 서서히 조여 오는 불길한 긴장감에 휩싸여있다.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를 장식하는 이산화탄소의 배출량과 기후온난화 그리고 해양의 산성화이다.

0

항공 산업은 오랫동안 환경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기후 온난화를 부추기는 탄소를 배출한다고 비난을 받아왔다. 그러나 새 연구에 따르면 환경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부산물이 더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32

지구온난화에 대처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미국 크기만 한 숲을 만들어 가꾸는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스위스 취리히연방공대 연구팀은 8만 장에 달하는 위성 사진 등을 분석해, 숲을 추가로 조성할 방안 등을 계량화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522

극지방의 얼음에서 일어나는 화학반응이 지구온난화 해결의 실마리가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극지연구소, 포스텍 등 공동연구팀은 극지방의 얼음에서 미세조류의 성장을 돕는 철 이온이 방출되는 현상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0

최근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급증하면서 지구 평균온도 상승폭이 급속히 빨라져 당초 목표 시기인 2050년보다 17년 앞당겨진 2033년에 억제 목표치 1.5도를 초과할 것이라는 연구 논문이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