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

0

[세계는 지금] 고도 50㎞ 이상 중간권까지 도달한 역사상 가장 강력한 폭발 지난 1월 남태평양 국가 통가에서 해저화산인 훙가 통가-훙가 하파이(이하 통가 화산)가 폭발했다. 통가의 수도 누쿠알로파에서 86㎞ 떨어진 섬에서 8분 동안 대규모 분화가 발생했다. 분화 직후 쓰나미가 발생해 1만㎞나 떨어진 남미 대륙에도 피해를 입히고, 통신이 마비되는 등의 사태가 벌어졌다. 인공위성 이미지를 활용한 정밀 분석 결과, 통가 화산의 여파가 우주에까지 닿은 것으로 확인됐다.

31

1m면 괜찮지 않을까? 해수면 상승의 심각성 #해운대 #인천공항 #해수면상승 #지구온난화

89

#사이언스프렌즈 #지구온난화 #해양오염 #바다거북 #과학쇼츠 지구온난화로 암컷만 태어나는 바다거북😥

0

[세계는 지금] 2년 만에 한반도의 3분의 1면적 불타…지구온난화로 화재 발생 가능성 ↑ ‘뜨거운 아이스 아메리카노’처럼 북극의 뜨거운 여름은 상상하기 힘들다. 그런데 최근 북극에는 전례 없는 폭염이 찾아오고 있다. 2022년 봄 북극의 기온은 평균보다 무려 30℃나 더 따뜻했다. 인간이 유발한 지구온난화 때문이다. 북극 지역 온난화의 피해는 예상보다 더 컸다. 2020년에만 423건의 화재가 발생했고, 300만 ha(헥타르, 약 300억㎡)의 지역이 불에 탔다. 우리나라 면적의 3분의 1에 달하는 지역이 화염에 휩싸인 것이다.

37

지구 1℃ 상승이 지구에 미치는 영향 #지구 #지구온난화 #기후위기

53

갈수록 지구가 뜨거워지고 있다. 인간이 배출한 온실가스가 지구를 뜨겁게 달구며 그 어느 때보다도 빠른 속도로 지구 온난화가 진행되고 있다. 전 세계 곳곳에서 고온과 폭염으로 대형 산불이 발생하면서 인간을 비롯해 동물의 삶의 터전을 빼앗고 있다. 기온 상승은 환경 악화, 자연 재해, 극단적인 날씨, 식량과 물의 불안, 경제적 혼란, 갈등을 부채질하고 있다. 해수면은 상승하고, 북극은 녹아내리고, 산호초는 죽고, 바다는 산성화되고, 숲은 불타고 있다. 기후 변화에 따른 무한 비용이 돌이킬 수 없는 고공행진을 하고 있는 지금. 낭떠러지로 치닫는 지구를 막아 세울 방법은 과연 없는 것일까. 지난 여름, 미국 캘리포니아 모하비사막의 데스밸리는 기온이 54.4도까지 치솟는 등 역대급 폭염에 시달렸다. 이 폭염은 캘리포니아주 역사상 가장 큰 초대형 산불로 이어졌다. 우리나라에도 지난 3월 역사상 가장 큰 산불이 났다. 경상북도 울진군 야산에서 시작된 산불은 재산 피해액 약 1,600억 원, 지속 시간 213시간 43분. 서울시 면적의 3분의 1, 축구장 2만 9천개 정도의 면적을 태웠다. 울진 북면은 송이버섯의 주산지이기도 하다. 소나무 상당수가 불에 타면서 송이가 자랄 환경이 파괴되었다. 산을 삶의 터전이자 생계 수단으로 삼았던 울진 송이 농가는 산불의 직격탄을 맞으며 큰 피해를 입었다. 송이를 다시 채취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적어도 30~40. 소나무가 자란 후에야 송이도 자랄 수 있기 때문이다. IPCC 6차 보고서에 의하면 인류가 온실가스를 계속해서 배출한다면 금세기 말, 지구 평균기온은 5도까지 치솟을 거라고 예상한다. 인류가 생존할 유일한 방법, 기후 난제 해결. 사람과 지구간의 조화가 회복되는 녹색 미래를 만들려면, 우리는 지금 당장 무엇을 해야 할까? YTN 사이언스 홍종현 (hjh1229@ytn.co.kr) #지구온난화 #탄소중립 #기후위기 #지구 #다큐멘터리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program/view.php?mcd=1214&key=202210270910078740 [프로그램 제작 문의] legbiz@ytn.co.kr

0

[지구를 지켜라] 기후변화의 원인은 ‘인간’일까? ‘태양’일까? 2022년 11월, 사이언스타임즈에서는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 개최에 따라 ‘기후변화’에 대한 기획 시리즈를 연재한다. 인류의 미래를 위한 ‘지구를 지켜라’ 시리즈를 통해 독자들이 기후변화에 대한 궁금증 해소와 경각심을 갖길 바란다. 기후 변화의 원인은 무엇일까?

40

지난 8월, 수도권에 쏟아진 폭우로 서울 강남역 일대를 비롯해 수도권 곳곳에서 하수가 역류되는 등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기습 폭우에 대도시들도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있다. ======================================== ※ Full 영상 ▶ https://youtu.be/xDigm04JsvM ※ YTN사이언스 구독하기 ▶ https://bit.ly/3raTL0t ======================================== #폭우 #이상기우 #지구온난화 #수도권 #비 수도권에 쏟아진 역대급 폭우 / YTN 사이언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program/view_hotclip?mcd=1213&key=202210141540174356 [프로그램 제작 문의] legbiz@ytn.co.kr

80

이산화탄소 저장 후보지를 찾으면 연구팀은 더 바빠진다. 기후변화 대응연구본부는 저장소 후보지 단층의 성질과 똑같은 표본을 만든다. 실제로 이산화탄소를 얼마만큼 압축해야 안전한지 등을 연구하는 곳이다. 안전한 단층으로 판단된다면 얼마나 많은 이산화탄소를 저장할 수 있는지가 관건인데, 과연 어떻게 이산화탄소들을 빈틈없이 저장할 수 있을까? ======================================== ※ Full 영상 ▶ https://youtu.be/G3-0ApLI9oc ※ YTN사이언스 구독하기 ▶ https://bit.ly/3raTL0t ======================================== #이산화탄소 #이산화탄소저장 #GIN30 #온실가스 #지구온난화 이산화탄소를 더 많이 저장하기 위해서 / YTN 사이언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program/view_hotclip?mcd=1394&key=202210061511283255 [프로그램 제작 문의] legbiz@ytn.co.kr

49

남극 얼음 바닥에 붙어있는 식물을 갉아먹는 크릴새우는 식물성 먹이를 왕성히 먹고 배설물을 통한 온실 기체가 해양 심층으로 격리된다. 그런데 크릴새우의 배설물이 온실 기체의 제거를 좌지우지할 수 있다고? ======================================== ※ Full 영상 ▶ https://youtu.be/Tb_MuSBBU0E ※ YTN사이언스 구독하기 ▶ https://bit.ly/3raTL0t ======================================== #크릴새우 #남극 #온실기체 #지구온난화 온실 기체를 제거할 수 있는 크릴새우 / YTN 사이언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program/view_hotclip?mcd=0085&key=202209301631551018 [프로그램 제작 문의] legbiz@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