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

7

■ 조원철 /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수소연구단장 대한민국 과학을 이끌어가는 과학자들의 연구와 삶을 들여다보며 그들을 응원하는 브라보 K-SCIENTIST. 여든 여섯 번째 주인공! 조원철 박사. 인류에게 비약적 발전을 선사한 화석연료. 하지만 이제 화석연료는 인류를 위협하는 부메랑으로 되돌아왔다. 인간의 무분별한 화석연료의 사용으로 환경이 파괴되고 이상기후가 나타나고 있다. 전 세계는 화석연료의 대안으로 수소에 주목하고 있다. 수소는 우주 전체 질량의 약 70%를 차지하는 가장 흔한 물질로서 고갈의 우려가 없다. 그러나 수소는 자연 상태에서 수소 자체로 존재하지 않고 화석연료나 물 등의 화학 성분으로 존재하기 때문에 이들로부터 추출해야 한다. 이에 수소 추출 과정 온실가스가 배출되지 않는 ‘그린(Green) 수소’로의 패러다임 전환에 앞장서고 있는 조원철 박사 연구팀. 조 박사 연구팀은 수소와 산소가 섞이는 것을 획기적으로 낮춘 분리막을 개발했다. 분리막은 수전해에서 생성된 수소와 산소가 섞이지 않게 하는 역할을 한다. 분리막의 세공 사이로 수소와 산소가 만나면 폭발 위험이 있었다. 이와 같은 기존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연구진은 분리막의 세공 크기를 줄이면서도 전압 효율은 유지하는 분리막을 개발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수전해 장비의 핵심 소재 개발부터 상용화 연구까지, 수소 기술 국산화을 꿈꾸는 조원철 박사. 그린수소경제를 향해 도전하는 그의 연구 이야기를 들여다보자. #그린수소 #GreenHydrogen #수소 #재생에너지 #지구온난화 대한민국, 수소 강국으로 도약하다 / YTN 사이언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1394&s_hcd=&key=202109230957374939

51

빠른 속도로 녹고 있는 북극 빙하, 나날이 뜨거워지는 지구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후 변화의 두려움이 커지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탄소 저감’, ‘탄소 배출권’ 등 지구 온난화를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오늘 만나볼 기술은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냉매가스’ 해결과 ‘폐열’을 이용한 ‘발전 시스템’을 이용하여 환경을 지켜 줄 특별한 기술이라고 하는데! 냉매가스 없이 순수 ‘물과 반도체’로 이루어진 ‘냉각 공조 장치’ 반도체 소자의 ‘펠티어 효과’를 이용하여 냉각을 한다고 이 기술을 이용해 산업체에서 나오는 폐열을 ‘재활용하여 에너지 발전’까지 가능하도록 개발했다! 이러한 반도체 기술을 이용해 냉매 없는 ‘콜드체인’과 ‘폐열을 이용’한 ‘전기에너지 생산’을 통해 탄소 저감과 지구 온난화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중인 ‘극찬기업’을 만나보도록 하자 #냉각공조장치 #반도체기술 #냉매가스 #지구온난화 #친환경 에너지를 미래 가치로 창조하다! / YTN 사이언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1427&s_hcd=&key=202109231012345510

79

마음 놓고 숨쉬기 두려운 시대, 오염된 공기와 그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대국민 캠페인! 맑은 공기, 숨 편한 대한민국🇰🇷 극지방에 위치한 얼음 땅. 영구동토층이 지구 온난화로 빠르게 녹고 있다. 얼음이 녹으면서 빙하기 멸종 동물이 모습을 드러냈는데, 문제는 땅속에 묻혀있는 탄소도 방출된다는 것! 세계에서 가장 큰 유기 탄소 저장고라 불리며 지구 온난화를 앞당기는 방아쇠가 되고 있는 영구동토층에 대해 알아본다. #영구동토층 #지구온난화 #환경 #지구 #탄소방출 맑은 공기, 숨 편한 대한민국 114회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program/campaign_view.php?s_mcd=1346&key=202109131040491643

932

폭염, 혹한, 홍수 등 요즘은 이런 기후 문제들이 피부로 체감될 만큼 심각한 문제가 되었죠🙀 기상캐스터 배혜지님과 과학 퍼포머 강소라님과 함께 이러한 기후 재난과 관계있는 #탄소중립 에 대해...

0

지구온난화가 이어지면서 자연환경 역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특히 지구에 살고 있는 수많은 종(種) 생물체들이 그동안 살아왔던 생존 환경을 변화시키고 있는데 과학자들이 최근 새로운 사실을 밝혀내고 있다.

0

최근 과학자들은 ‘열(heat)’과 씨름을 하고 있다. 기온이나 체온이 올라갈 경우 노인과 같이 취약한 계층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중이다.

0

지구의 허파로 불리는 아마존의 삼림 벌채가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 브라질 국립 우주연구소(INPE)가 이번 주에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년간 사라진 열대우림 면적이 이전 동기 대비 28%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0

이번 여름은 평년보다 무더울 것으로 보인다. 가디언과 뉴욕타임스는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의 발표를 인용하여, 올해가 1880년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더운 해가 될 확률을 74.4%로 예측했다. 매년 기록을 갱신하면서 지구는 점점 더 뜨거워지고 있는 중이다.

890

지구온난화로 기온이 높아지면서, 모기를 매개로 한 감염병 발생이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이런 추세로 간다면 우리나라도 앞으로 말라리아 등 모기로 인한 감염병 위험이 커질 것이란 경고가 나왔습니다.

649

지구온난화가 과일 재배지를 바꾼다는 건 이제는 새로운 사실이 아닙니다. 심지어 5월까지 서리가 내리는 강원도 고랭지 채소밭이 사과농장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