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6197

석주명과 김용관은 한국형 과학의 핵심 인물이다. 두 사람 모두 식민지 상활에서 조선의 과학기술의 위신을 세우려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7520

푸른색 이불 한 채에 덮여 누워 있는 시신 한구. 옷을 모두 벗긴 뒤 살펴보니 23~24세로 추정되는 남자였는데, 키는 주척으로 7척 9촌, 흐트러진 두발의 길이는 2척 5촌이다. 코에서 피가 흐르고, 전신의 살빛이 누런색이며 구타당한 흔적이 없는 것으로 보아 약물 사고로 추측된다. 독을 먹었는지 의심스러워 은비녀를 항문에 넣었더니 검은색으로 변하고, 변을 채취해 가열해보니 흰색 소금 결정이 나타났다. 간수를 마시고 사망한 것이 틀림없다.

3780

전기전자정보공학분야에 이어 기계분야에서는 우주발사체, 중거리지대공 유도무기 등이, 해운 조선 분야에서는 세계 최초의 LNG 연료 추진 대형 상선, 친환경 컨테이너선 등이 꼽혔다. 그 밖에 디젤엔진의 입자상물질 극소량 배출 연소기술개발, 해수 담수화 플랜트 개발, 친환경 고출력 천연가스엔진 개발 등이 이름을 올렸다. 7. 우리나라 최초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I) 개발 우주발사체는 연료와 산화제를 연소실로 공급해 연소시켜 발생되는

2230

중국 전국시대 이후에 목재의 부적을 보충하기 위해 만들어졌으며 전(專)으로도 쓰이며, 종류로는 조전(條塼),방전(方塼),공전(空塼)이 있다.

2512

태조(太租)가 조선의 도읍을 한양으로 옮긴후 새로운 표준시계의 설치가 요청되어 1398년(태조7)에 조선시대 최초의 물시계인 경루(更漏)가 서울의 중심지에 설치되었다.

5352

<임원경제지(林園經濟志)>는 사대부(양반)가 시골, 즉 임원(林園)에서 살아가는 데(經濟) 필요한 지식과 정보의 기록물(志)이다. 총 113권 54책에 글자수 250여 만 자라는 방대한 분량의 저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