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재

0

인공지능 시대가 빠른 속도로 다가오고 있다. 여기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이공계 인재 양성을 통한 과학기술 경쟁력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다. 하지만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적용되는 2022학년도 수능시험부터 사회·과학 탐구 중 최대 두 과목을 계열 구분 없이 선택할 수 있어 학생들의 이공계열 과목 기피와 기초학력 저하가 우려되고 있다.

0

올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Covid-19)는 올해 최악의 블랙스완(Black Swan)으로 전 세계 경제에 위기를 가져왔다. 여기에 글로벌 대란을 촉발할 수 있는 화이트 스완(White swan)으로 미국과 중국 간 하이테크 패권 경쟁이 대두되기 시작했다.

0

급변하는 첨단 과학기술이 공장에도 혁신을 일으키고 있다. 인공지능(AI),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사물인터넷(IoT), 협동 로봇(collaborative robot) 등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주요 기술들이 사양산업으로 사라질 뻔한 제조업에 숨을 불어넣고 있다.

1

감독과 배우 없는 방송국 ‘넷플릭스’, 숙박업소 없는 숙박업 ‘에어비앤비’, 자동차 없는 차량공유서비스 ‘우버’. 이들이 세상에 나왔을 때 세상 사람들은 ‘물건 없이 무엇을 팔 것이냐’며 이들을 비웃었다. 하지만 이들은 제품 없이도 제품을 연결시켜 판매하는 플랫폼 비즈니스를 통해 세계의 경제 패러다임과 비즈니스 규칙을 바꿨다.

1154

정부가 4차 산업혁명 핵심인재를 키우기 위해 1,200명을 선발해 내년 2월까지 교육을 진행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에 선정된 29개 교육기관이 다음 달부터 교육을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0

시대에 따라 인재들에 대한 정의는 달라져왔다. 시대의 위인으로 불리는 과학자들도 마찬가지이다. 중세시대에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와 같은 천재가 핵심 인재였다. 근대사회에 들어서는 에디슨과 같은 ‘팔방미인형’ 인재를 원했다. 그는 위대한 과학자이자 기업인으로 이름을 날렸다.

1463

가치창출 대학이란 튼실한 교육으로 얻는 인재의 가치와 빼어난 연구로 얻는 지식 가치를 바탕으로 해서 이를 통해 활발한 창업·창직을 이루면서 사회 경제적 가치로 만들어내는 그런 대학을 의미합니다.

0

“여러 번 실패하는 경험이 중요합니다. 실패를 경험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실습이 뒷받침되어야 합니다.” 25일 서울미래컨퍼런스에서 ‘협력하는 괴짜를 키우는 미래 대학교육’의 연사와 패널로 나선 짐 플러머 미국 스탠퍼드 대학 교수는 과거와는 인재육성이 필요하다며 학생들이 실패를 통해 배우는 실습교육을 강조했다.

0

인간의 본연의 모습에 맞게 신체를 사용하는 행동을 많이 개발해야 한다. 보다 많이 춤을 추고, 운동을 배우고, 달리고 손을 사용해 움직이며 창의적인 생각과 성과물을 만들 수 있도록 이끌어주어야 한다.

822

소방관 두 명의 목숨을 앗아간 강릉 석란정 화재는 예견된 인재였습니다. 취재결과 토지 소유주인 인근 호텔 건축 시행사 측과 정자 소유주간 이권 다툼 때문에 붕괴 우려가 큰 정자가 방치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