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0

1999년 제21회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에서 「순간순간 예측이 가능한 편리한 신호등」 작품으로 대통령상을 수상한 (목포 용호초 6학년) 서대웅씨를 만나 발명과 관련된 궁금했던 질문들 그리고 예비과학도들에게 꼭 해주고 싶었던 이야기들을 들어봅니다.

0

스스로 생각하고 느끼는 인공지능을 통해 잃어버린 행복을 되찾고 AI에게 사랑을 느끼는 이야기 영화 "HER" 영화 속에 등장하는 사람보다 더 사람 같은 인공지능, 과연 우리의 인공지능 기술은 어디쯤 왔을까? 얼마나 사람에 가까워지고 있는지 과학적으로 접근한 무비 토크쇼

0

AI 사이웅스와 벌어지는 자취생 진영의 재미있는 에피소드

0

다윈 이후로 인간과 동물의 경계가 허물어졌듯이, 알파고 이후로 인간과 인공지능의 경계도 점점 허물어지고 있습니다. 분류기로 태어난 인간과 인공지능의 경계는 어디쯤 일까요?

0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하면 기존보다 훨씬 효율적으로 설계를 자동화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3D 프린팅 기술로 복잡한 형상을 정교하게 제작할 수 있습니다. 언젠가는 아이언맨 슈트와 아크원자로를 인공지능으로 설계하고 3D 프린팅 기술로 만드는 날이 오지 않을까요?

0

찰스 다윈은 기념비적 저작인 ‘종의 기원’에서 자신의 진화 이론을 다음과 같이 말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 행성이 고정된 중력 법칙에 따라 순환하는 동안 아주 단순한 시작에서부터 가장 아름답고 멋진 무수한 형태들이 나타났고, 지금도 형성되고 있으며, 진화하고 있다.”

0

디지털 뉴딜의 핵심 사업인 ‘데이터(data)’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 확산과 성과 공유를 위한 행사인 ‘2020 데이터 그랜드 컨퍼런스’가 지난 14일 온라인 상에서 개최됐다.

0

미술은 물리다. 미술 작품은 시각으로 인지된다. 물리는 언제나 보는 것에서 출발한다. 물리는 미술이다. 그린다는 것은 대상의 공간적 구조를 마음속에 내재화하여 자신만의 방식으로 표현하는 것이다. 관측결과를 구조화하여 자신만의 시각으로 재구성하는 것, 이것이야말로 물리다. 물리학자의 눈으로 본 미술의 세계는 어떤 모습일까.

0

단백질(protein)은 사람을 비롯한 모든 생명체를 구성하고 있는 주성분이다. 그 속을 들여다보면 20종의 아미노산이 수십, 혹은 수백 개로 연결돼 있으면서 무수하게 밀고 당기는 방식으로 복잡한 3D 모양을 생성하고 있다.

0

인공지능(AI)의 활약이 눈부시다. 자율주행차, 지능형 전자제품, 로봇, 챗봇, AI 교육 프로그램 등 인공지능은 이제 우리 일상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기술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