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0

지난 2일 우리나라가 최초로 글로벌혁신지수(Global Innovation Index) 10위권에 진입했다. 지식재산권 분야 유엔 산하 국제기구인 세계지식재산기구(WIPO)는 우리나라를 혁신 국가 10위로 꼽았다. 중국 14위, 일본 16위를 앞서는 쾌거다.

0

인공지능(AI, Artificial Intelligence) 기술이 미래의 기업과 국가경쟁력을 좌우할 수 있는 중요한 기술로 인식되면서 ICT 분야를 포함한 거의 모든 산업 분야에서 혁신을 이끌고 있다. 글로벌 선도기업들은 산업 구조에 인공지능을 더하거나, 기존 비즈니스 모델을 전환하여 신산업을 창출하는 등 인공지능 생태계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을 치열하게 전개하고 있는 상황.

0

작가는 과학자처럼 생각하고 과학자는 작가처럼 생각해야 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현대 사회에서는 첨단 과학기술이 새로운 예술 문화를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로봇, 인공지능(AI), 가상·증강현실(VR·AR) 등 새로운 기술이 작가의 창작 감성과 만나면 어떤 문화가 만들어질까.

0

인공지능(AI)을 전문으로 연구하는 교수와 식사를 한 적이 있는데, AI 학과를 올해부터 신규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나왔다. 필자가 개설 이유를 물었더니, 교수는 대학교와 학생의 경쟁력을 위해 AI 학과를 개설했다고 답했다. 이 말에 공감할 수밖에 없었다. 당연한 얘기이기 때문이다. 전 세계가 AI 산업에 집중하고 있으니, 세계 유수 대학교 또한 AI 교육에 집중할 수 밖에.

0

2018년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정전이 발생한 적이 있다.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을 전시하는 CES 현장에 전기 공급이 끊어지자 아무리 대단한 ICT도 무용지물 돼 버렸다. 이처럼 에너지는 일상생활과 밀접한 관련 있는 만큼, 해당 분야를 효율화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인공지능(AI)은 이러한 부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최근 들어 실제로 AI를 에너지 분야에 활용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0

인공지능은 이미 생활 곳곳에 깊이 들어와 우리의 생활 방식을 바꾸고 있다. 인공지능 덕분에 우리가 보다 편리하고, 빠르고, 여유 있는 생활을 누릴 수 있게 된 것은 분명하다. 게다가 인공지능은 딥 러닝 기술로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다.

0

인공지능(AI)은 인간의 지능을 흉내 내는 기술이다.이에 AI 지능 수준에 이목이 쏠리고 있는데, 최근 들어서는 AI의 창조력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창조는 새로운 무언가를 만들어낸다는 뜻인데, AI에서는 창의성을 발휘해 새로운 무언가를 만들어낸다는 뜻으로 쓰이고 있다. 그럼 AI는 사람만큼 창조적인 활동을 할 수 있을까? 이에 관해서는 논란이 많다.

0

‘지능형 악성코드’의 형태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사태 이후 사이버 보안 문제는 더욱 심각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전문가들은 사이버 보안 이슈가 코로나19 사태와 같이 전 세계로 퍼지는 ‘사이버 팬데믹’ 가능성을 언급하며 이에 대한 국제적 해결방안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0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심리적인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언제 어디서 환자가 발생할지 모르기 때문에 서로를 의심하게 되고, 가능한 친밀한 접촉을 줄여야 하는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0

딥페이크(DeepFake)는 콘텐츠를 합성해 허위 정보를 만들어는 기술로, 인공지능(AI)에서 주로 활용되는 알고리즘인 ‘딥러닝(DeepLearning)’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좀 더 엄밀히 말하면, ‘생성적 적대 신경망(GAN. Generative Adversarial Network)’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