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0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인공지능의 파도가 오고 있다. 인공지능의 역사부터 기초 지식, 활용 사례까지 쉽고 재미있게 알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바로, 초록소프트의 대표인 김명락 저자의 책 ‘이것이 인공지능이다’를 통해서다. 이 책은 하루 밤 만에 다 읽을 수 있을 정도로 인공지능을 쉽고 재미있게 이야기하며 인공지능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0

요즘들어 인공지능(AI) 교육 관련 소식을 자주 접할 수 있다. 지난 5일 전주시는 “AI 미래인재 양성과정”을 위한 학생 모집에 나섰다. 서울시 교육청은 “인공지능·창의융합교육팀”을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0

우주 탐사나 무인 자동차 제작, 또는 신약 개발 같은 첨단 분야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이 미치는 영향은 절대적이다. 복잡한 수식을 빠르게 계산하고, 방대한 데이터를 순식간에 정리하는 작업 등은 사람의 능력으로는 역부족이기 때문이다.

0

과거 소프트웨어 품질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코드”였다. 코드가 제대로 입력됐는지에 따라서 소프트웨어의 정상 작동 여부가 결정됐기 때문이다. 따라서 소프트웨어 품질에서 코드 검토는 항상 중요했다.

0

지난달 지인 중 한 명이 건설사로 이직했다는 소리를 들었다. 처음 들었을 때 약간 의아했다. 이유는 지인의 전공이 컴퓨터공학이었기 때문이다. 학부부터 박사까지 컴퓨터공학을 전공했다. 그리고 회사도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였다.

0

아직 발생하지 않은 범죄를 미리 파악하여 예방할 수 있을까. 이처럼 꿈속에서나 가능할 법한 상상력을 주요 내용으로 다룬 작품이 있다. 바로 지난 2002년에 개봉하여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마이너리티 리포트(Minority Report)’다.

0

지난 1년 간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많은 시도가 이루어졌다. 그러나 사망률을 낮추는 항바이러스제 개발에는 도달하지 못하고 있는 중이다. 다른 질병 치료에 사용하던 렘데시비르, 덱사메타손 등의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다.

0

인공지능의 한계는 어디까지일까, 그리고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괴물신입 인공지능’은 20가지 산업 분야에서의 인공지능의 활약상을 분석한다. 책에서 등장하는 인공지능의 활약상은 그야말로 ‘괴물’과도 같다. 인공지능은 물류 혁명을 이끌고, 우주를 더 깊이 탐험하며, 새로운 예술을 선보인다. 산업 분야에 본격적으로 투입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신입’이라는 점이 놀라울 정도다.

0

사람과 인공지능(AI)의 교감에 관한 내용은 낯설지 않다. 공상과학(SF) 영화에서 이러한 내용을 자주 접하기 때문이다. 엄밀히 말하면, AI를 탑재한 로봇과의 교감에 관한 내용을 주로 접한다.

0

최근 개최된 성균관대학교 온라인 입학식에서는 인공지능(AI) 총장이 등장해 화제가 되었다. 총장 환영사에서 AI 총장이 신동렬 총장을 대신해 신입생을 대상으로 환영의 말을 전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