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화탄소

0

캐나다령 북극권 안에는 다이아몬드 광산인 가초 쿠에(Gahcho Kué)가 있다. 광산업체인 드비어스(De Beers)에서 매년 약 400만 캐럿 상당의 다이아몬드를 채굴하고 있는 초대형 광산이다. 대형 광산인 만큼 이곳에는 많은 암석 폐기물이 발생하고 있다. 그리고 이 폐기물을 활용해 기후변화의 원인이 되고 있는 이산화탄소를 영구적으로 가두어 넣어두기 위한 방안을 과학자들이 찾고 있다.

0

과학자들이 그동안 궁금하게 여기고 있던 의문 중의 하나는 40년 후 지구의 모습이다. 특히 세계기후연구계획(WCRP)에 참여하고 있는 과학자들은 향후 40년간 기후변화에 주목하고 연구를 지속해왔다. 그리고 최근 새로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지금처럼 화석연료를 계속 사용할 경우 오는 2060년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산업화 이전 대비 2배에 이를 수 있다는 것. 또 지구 온난화 범위(wraming range)가 1.5~4.5℃에 이를 수 있다고 말했다.

0

빙하가 급속히 녹아내리면서 해수면, 해수 온도가 상승하고, 바닷물이 산성화돼 21세기 말에는 지구 전체가 재난을 초래할 것이라는 IPCC 보고서가 발표됐다.

0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최근 공개한 ‘2018 글로벌 에너지 & 이산화탄소 현황 보고서’에 의하면 지난해 에너지 사용에 따른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33.1Gt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석탄발전에서만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도 10.1Gt을 기록해 처음으로 10Gt을 넘어섰다.

0

지구의 역사를 찾아내 체계적으로 연구하는 학문을 지사학(geologic history)이라고 한다. 대부분 암석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는데 그 안에 기록된 무생물계와 생물계의 변천 과정을 정리해 과거 지구가 어떻게 변화해왔는지 분석하는 일을 하고 있다.

0

우리가 사는 지구는 서서히 조여 오는 불길한 긴장감에 휩싸여있다.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를 장식하는 이산화탄소의 배출량과 기후온난화 그리고 해양의 산성화이다.

0

항공 산업은 오랫동안 환경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기후 온난화를 부추기는 탄소를 배출한다고 비난을 받아왔다. 그러나 새 연구에 따르면 환경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부산물이 더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0

온난화로 극지방에 쌓여있는 많은 독소가 풀려날 것이 예상된다. 2100년까지 북극 빙하의 70%가 사라질 전망이고, 해수면 상승 이외에도 영구 동토층이 해빙되면서 그 속에 갇혀있던 독소와 질병이 함께 배출되고 있다.

0

지구는 긴 역사 속에서 종종 오랜 기간 동안 냉각되곤 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약 250만 년 전 마지막 빙하기가 시작되기 전에 지구 기온은 이미 1000만 년 이상 동안 내려가 있었다. 그 당시 북반구는 거대한 얼음덩어리와 빙하로 덮여 있는 상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