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리

0

9인의 연구자들이 포스트 휴먼의 관점에서 인공지능과의 공존의 윤리학을 새롭게 규명한 ‘인공지능의 윤리학’이 출간되었다.

0

14일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미국 전기 전자 학회(IEEE)는 13일 ‘Ethically Aligned Design’란 제목의 문서를 발표했다. 인공지능 윤리와 관련 IEEE는 물론 국제 기술자단체에서 처음 발간한 기초문서다.

0

미래의 교통수단을 상상하는 것은 큰 즐거움 중 하나이다. 첨단 과학 기술의 발달로 상상 속의 영화 속에서나 볼 수 있었던 것들이 실현되고 있다. 하지만 인간의 자율적인 의지나 판단이 담겨 있지 않은 교통 수단의 경우 대중화에 앞서 해결되어야 할...

0

지난 19일 UN 총회장에서 각국 대표들 간에 격론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뉴욕 중심가 북동부 지역에 있는 록펠러 대학에서는 UN 주최로 또 다른 색다른 모임이 열리고 있었다. 인간의 뇌 구조를 정확히 이해하고자 모인 초국가적인 모임이었다.

3996

서민 교수|단국대학교   영화 <제보자>가 잔잔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큰돈을 들인 블록버스터가 아님에도 관객들의 발걸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비결은 그 영화가 황우석 박사의 줄기세포 사건을 다루고...

4189

그래서 등장한 방법이 체세포복제 배아줄기세포다. 한때 ‘국민과학자’로까지 불렸던 황우석 박사가 시도했던 것이 바로 이 방법이다. 방법은 간단하다. 환자의 체세포에서 핵만 추출한 후, 이것을 수정란의 핵과 바꾸어 놓는 것이다. 사람의 모든 유전정보는 핵 속에 있으므로 이 방법을 이용하면 환자의 체세포와 유전적으로 완전히 동일한 줄기세포를 만들어낼 수 있다. 이론상 환자맞춤형 이식이 가능하고 거부반응도 없어 한때 최적의 방법으로 떠올랐다. 그러나 생물학적인 문제를 해결하는가 싶었더니 윤리적인 문제가 발생했다.

12553

영화를 볼 때 가장 먼저 보게 되는 부분이 바로 스토리입니다. 물론 다른 요소를 부정하는 것은 아니지만 역시 가장 기본적인 것을 봐야 한다는 것이지요. 제가 이야기하는 스토리는 영화의 줄거리만을 이야기하는 것은 아닙니다. 스토리를 표현하기 위해서 여러 가지 방법이 동원되기는 하지만 결국 가장 기본이 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스토리텔링’이라는 부분에서는 말 한마디 없더라도 영상이나 음악으로도 잘 전달 되어 오는 것을 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