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어러블 기기

22

■ 고승환 / 서울대학교 기계공학부 교수 대한민국 과학을 이끌어가는 과학자들의 연구와 삶을 들여다보며 그들을 응원하는 브라보 K-SCIENTIST 여든 다섯번째 주인공! 고승환 박사 몸에 착용하는 것만으로도 생활을 편하게 만드는 기계들을 이제 일상에서 쉽게 볼 수 있다. 한발 더 나아가 사람이 몸에 걸치고 피부에 부착할 수 있는 기계를 만드는 과학자가 있다. 바로 상상 속 웨어러블 일렉트로닉스를 만드는 서울대학교 고승환 교수가 그 주인공이다. 고승환 박사 연구팀은 능동적으로 위장이 가능한 전자 피부를 개발했다. 전자 피부의 핵심인 열전 소자는 피부에 부착할 수 있고 낮이나 밤의 외부 환경에 순응하도록 전기적인 신호로 색깔이나 온도를 조절하여 사람의 눈이나 적외선 카메라에 보이지 않게 된다. 이 소자는 군사용뿐만 아니라 최근 주목받고 있는 웨어러블 디바이스, 소프트 로봇 등의 다양한 형태로 응용될 수 있다. 또한, 그는 kf99부터 비말차단용 마스크까지 스스로 필터 기공 크기를 조절하는 똑똑한 마스크를 개발하고 있다. 나노 와이어를 그물망 모양으로 연결한 나노 섬유 필터를 이용한 것인데. 센서가 마스크 착용자의 호흡을 예상해 기공 크기가 자동으로 조절하는 원리다. 일상을 바꾸는 차세대 웨어러블 일렉트로닉스!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2002)]를 보고 상상을 현실로 만들겠다고 다짐한 고승환 박사, 그의 연구 이야기를 들여다보자. #웨어러블 #열역학 #웨어러블일렉트로닉스 #나노섬유 #나노소자 웨어러블 기기, 피부가 되다 / YTN 사이언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1394&s_hcd=&key=202109140908025900

948

국내 연구진이 소음과 진동같이 버려지는 에너지를 다시 거둬들여 센서에 반영구적으로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앞으로 사물인터넷과 웨어러블 기기 등의 전력 공급원으로도 활용될 전망입니다.

562

최근 IT와 의료, 또는 건강관리가 접목된 서비스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들으셨을 겁니다. 인공지능이 암 검진을 한다거나, 스마트워치로 건강관리를 한다거나 하는 일이죠. 이런 일들을 통틀어서 '디지털 헬스케어'라고 부르는데요. 오늘은 이 디지털 헬스케어와 웨어러블 기기에 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1051

코팅하면 터치 센서가 완성됩니다. 이렇게 만든 키보드로 글자를 입력하자 컴퓨터에 알파벳이 나타납니다. 누르는 힘의 정도를 감지해 대문자와 소문자도 구분할 수 있습니다.

2745

옷이나 몸에 붙이고 다니면서 햇빛을 받아 전기를 만들어내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습니다. 햇빛에 의해 달궈진 부분과 그렇지 않은 부분의 온도 차를 이용해 전기를 만드는 원리인데요. 웨어러블 기기를 친환경적으로 작동시킬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0

휴대전화 등 웨어러블 기기에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고성능 유연(flexible) 트랜지스터가 개발됐다.

1097

손가락을 통해 소리를 듣는다? 기발한 생각과 기술의 만남! 신체를 이용한 웨어러블 기기의 시작을 만나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