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

0

세상은 무엇으로 만들어졌을까?… 중성미자를 보면 안다 “세상은 무엇으로 만들어졌을까?” 과학과 철학의 역사는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을 찾아온 역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기원전 600년, 이 질문에 대해 철학자 ‘탈레스’는 만물의 근원을 물이라 답했다. 그 후 물과 더불어 불, 흙, 공기가 만물의 근원을 이루는 4원소라는 설이 주력했다. 지금 생각하면 우습지만, 당시 사람들은 4개의 원소를 엮으면 사람을 포함한 모든 생명이나 물건을 만들 수 있으리라고 생각했다.

326

반짝반짝 빛나고 아름다운 보석. 보석 속에 여러 수학이 숨어있다고 한다. 다양한 보석들을 보면서 보석 속의 수학에 대해 알아본다. ▶ Full 영상: https://youtu.be/ERS04rO8t5s ======================================== [YTN사이언스] 구독하기 ▶ https://bit.ly/3raTL0t ======================================== #YTN사이언스 #보석 #수학 #원석 #원자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hotclip/view.php?s_mcd=1099&key=202204250906145663

268

스스로 빛을 내는 항성 안에서 활발하게 일어나는 핵융합 반응. 별 에너지를 모방할 인공 태양을 만드는 것을 모방하고자 한다. 핵융합 에너지를 어떻게 만들어내는지 알아본다. ▶full영상: https://youtu.be/SGZGkKjSqGE ======================================== [YTN사이언스] 구독하기 ▶ https://bit.ly/3raTL0t ======================================== #YTN사이언스 #핵융합에너지 #인공태양 #원자 #플라스마 핵융합 에너지의 원리 / YTN 사이언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hotclip/view.php?s_mcd=0085&key=202203041711421943

264

아주 오래전부터 인류가 탐구해 온 수수께끼가 있습니다. 바로 “이 세상의 만물은 어디에서 비롯된 것일까”. 이를 입증하기 위해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물질에 대한 탐구가 이뤄져 왔는데요. 우리는 이를 기초과학이라고 합니다. 산업의 쌀이라 불리는 반도체부터 신소재, 신약까지 4차 산업혁명의 거대한 파도를 일으켜온 기초과학! 그 중심에 과학자들의 꿈의 장비라 불리는 가속기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원자, 원소 등 초미세 단위의 작은 물질을 연구하고, 또 세상에 존재하지 않던 희귀동위원소를 만들어내는 가속기! 미래 과학의 핵심 장비이자 기초 과학 강국으로 나아가는 발판이 될 가속기의 세계를 들여다봅니다. ======================================== [YTN사이언스] 구독하기 ▶ https://bit.ly/3raTL0t ======================================== #YTN사이언스 #다큐S프라임 #가속기 #기초과학 #원자 UN ‘세계 기초과학의 해’ 기초과학 강국으로…꿈의 가속기 / YTN 사이언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1213&s_hcd=&key=202202181047368949

380

한국표준과학원 지하 연구실에는 세슘원자분수시계가 있다. 1초는 세슘원자가 약 90억 번 진동할 때 걸리는 시간이라고 하는데.. 그렇다면 이 세슘원자분수시계가 어떻게 1초를 측정하는 것일까? ▶full영상: https://youtu.be/H1zwhf95pOo #세슘원자분수시계 #시계 #원자 #한국표준과학원 #세슘원자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hotclip/view.php?s_mcd=1394&key=202107151543309409

0

단일 원자 촉매란 원자 단위의 촉매 활성 부위의 조절을 위해 제조된 촉매 소재이며, 다양한 고효율의 화학 반응을 가속화시킬 수 있는 미래의 신소재로 각광받고 있다. KAIST 김상욱 교수 연구팀은 지난 2010년 물리학과 김용현 교수의 이론연구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세계 최초로 단일 원자촉매(Single atom catalyst)를 개발하는 데 성공하기도 했다.

0

일설에는 르네상스 시대의 과학자 갈릴레오 갈릴레이가 피사의 사탑에서 최초로 ‘중력 실험’을 행했다고 한다. 크기가 다른 쇠구슬 두 개를 떨어뜨렸더니 같은 가속도로 낙하했다는 이야기다. 이와 비슷한 실험이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2697

화학 - 칸니차로

2088

물질의 근원에 관하여 가장 먼저 언급했다고 기록된 과학자는 기원전 600년 전의 과학자, 탈레스입니다. 그는 만물이 물로 이뤄져 있으며 물의 상태변화에 따라 모든 물질의 변화가 생성된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기원전 360년경의 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자연에는 원소라고 불리는, 물질을 구성하는 기본요소가 있다고 이야기했습니다. 그 요소는 '물', '불', '공기', '흙'의 4가지로 이뤄져 있다고 주장했죠.

2342

원자는 원자핵이라는 +전하를 띈 입자와 -전하를 띄고 있는 전자로 이뤄져 있습니다. 여기서 놀라운 것은 원자 전체에서 원자핵이 차지하는 크기는 약 10만분의 1밖에 되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전자는 더 심각해서, 이렇게 작은 원자핵보다 1,000분의 1만큼 더 작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