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명치료

54

무의미한 연명치료를 중단할 수 있는 '연명의료 결정법'이 시행된 지 1년 반이 지났습니다. '존엄사법'이라고도 하는 이 법이 시행된 이후 품위 있게 죽음을 맞고 싶다며 연명치료를 받지 않겠다고 미리 등록한 사람이 30만 명이나 됐습니다. 존엄사를 선택한 사람도 6만 명 가까이 됐습니다.

560

지난해 2월 4일 연명의료결정법이 시행된 뒤 1년 동안 연명의료를 유보하거나 중단한 사람이 3만5천 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건복지부와 국가생명윤리정책원은 연명의료결정법 시행 이후부터 어제까지(28일) 3만5천여 명이 연명의료를 유보하거나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210

건강한 사람의 절반 가까이는 임종 단계에서 무의미한 연명 의료를 중단한 생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대병원과 국립암센터 공동 연구팀은 질병이 없는 일반인과 암 환자, 환자 가족, 의사 등 4개 집단 총 4천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273

내년부터 무의미한 연명치료를 중단할 수 있는 조건이 완해돼 불필요한 의료행위를 줄이고 품위 있는 죽음을 맞을 수 있는 길이 더 넓어지게 됐습니다.

0

지난 2월부터 시행된 존엄사 제도가 의료현장의 현실에 맞게 내년부터 합리적으로 조정돼 무의미한 연명(延命)치료를 중단하고 품위 있는 죽음을 맞을 수 있는 길이 더 넓어진다. 25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의식이 없는 환자의 불필요한 연명의료 행위를 중단하려고 할 때 동의를 받아야 하는 가족의 범위를 ‘배우자 및 직계 존·비속 전원’에서 ‘배우자와 1촌 이내 직계 존·비속(배우자·부모·자녀)’으로 축소하는 내용의 연명의료결정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607

'존엄사법'으로 불리는 연명의료결정법이 시행된 지 2개월 만에 3천 명이 넘는 환자가 연명의료를 거부하고 자연스러운 죽음에 이르는 길을 택했습니다. 보건복지부와 국가생명윤리정책원에 따르면 지난 2월 4일 연명의료결정법이 시행된 지 두 달 동안 연명의료를 유보하거나 중단한 환자는 3천274명에 달했습니다.

1011

의미 없는 연명치료를 중단하고 환자 스스로 생을 마감할 수 있도록 하는 존엄사. 이를 허용하는 법안이 이탈리아 의회를 통과했습니다. 지지자들은 종교적, 윤리적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제 안락사 합법화 법안까지 추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1003

'연명치료 중단' 4개 쟁점 합의...일부 이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