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고고학

5261

독일의 화학자. 유기 및 물리화학, 특히 비수용액(非水溶液)의 전도도와 입체화학 등에서 광범위한 연구업적을 남겼다. 사과산의 치환반응에 관련하여 발덴반전의 현상을 발견하였다.

5763

네덜란드 화학자, 입체화학 및 물리화학 창시자로, 1901년 제1회 노벨 화학상을 수상했다.

4706

영국의 유기화학자. 유기화합물의 입체배위(立體配位) 연구에 진력했으며 화학구조가 입체적임을 실증함으로써 노르웨이 화학자 O. 하셀과 공동으로 1969년도 노벨 화학상을 수상했다.

5078

러시아의 화학자. 1881년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회원에 선출되었다. 주요 업적은 유기화합물의 분류와 체계화이며 특히 그가 편집한《유기화학편람(Handbuch der organischen Chemie》(1880~82)은 현재까지도 유기화학 연구에 필수적인 최량의 정보원(情報源)의 하나로 평가되고 있다.

4791

독일의 생화학자. 그의 연구업적을 크게 나누면 세포호흡과 광합성(光合成) 및 암(癌)으로 볼 수 있다. 오늘날까지 쓰이고 있는 검압계를 고안하여 세포의 호흡을 조사하고 세포호흡에서의 철의 촉매작용을 발견하여 오늘날의 전자전달계의 기초를 닦았다. 또 세포호흡계의 중요한 조효소를 발견하고 암세포의 해당작용계의 연구와 광양자수량의 결정의 연구로 유명하다.

4915

독일의 생화학자. 단백질 구조 해석의 길을 열었으며, J.다이젠호퍼와 R.후버가 분광학적 방법으로 단백질 구조를 밝히는데 성공함으로써 광합성에서만 얻을 수 있는 유기물을 인공적으로 합성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1988년 다이젠호퍼 및 후버와 함께 노벨화학상을 수상하였다.

2892

영국의 생화학자. 콘월주에「그린연구재단」을 만들고 박막, 특히 격막에서의 화학반응에 관한 연구를 계속했다. 생명현상의 이해만이 아닌 공업적 응용에 대해서도 깊은 연구를 하여 큰 업적을 남겼다.

2885

독일의 화학자. 1818년 베를린대학 식물학연구소에 들어가 비산염과 인산염의 성질 및 조성을 검토하던 중 이듬해에 결정의 동형률을 발견하여 결정학의 새로운 측면을 개척하는 동시에 원자량의 결정에도 공헌하였다.

1611

미국의 물리학자. 신입자(J/ψ)를 1974년에 발견함으로써 소립자물리학의 새로운 국면을 개척했다.

2503

네덜란드의 물리학자. 1910년 기체의 상태방정식에 관한 업적으로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