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세포

0

NSMF 단백질 발현 억제시켜 암세포 죽여 암세포가 복제 스트레스에도 끄떡 않고 빠르게 증식-복제하는 비밀이 곧 풀릴 전망이다. 세포 분열 중 발생하는 DNA 복제 스트레스 해소를 돕는 새로운 단백질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암세포에서 이 단백질이 부족해지자, 암세포가 죽었다. 이 원리를 이용한 새로운 항암제 개발의 기대감 또한 높아지고 있다.

0

“암입니다.” 의사의 말 한마디에 나락으로 떨어졌던 환자들은 그 당시의 절망적인 순간을 ‘사형선고’에 빗대어 설명하기도 합니다. ‘암’은 곧 ‘죽음’이라는 인식이 팽배하기 때문인데요.

0

암세포가 우리 몸의 일반 세포와 다른 점은 무엇일까, 그리고 그런 차이점을 찾으면 암을 치료하고 차단하는데 활용할 수 있을까?

0

암세포는 유전적 혼란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암세포가 분열함에 따라 DNA 세그먼트를 비롯해 심지어는 염색체 전체가 복제되거나 변이 혹은 완전히 소실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염색체 불안전성(chromosomal instability)이라 부른다.

0

암세포가 면역 시스템에 의해 살해되지 않도록 조절하는 유전자 수십 개가 발견됐다. 이에 따라 다양한 유형의 종양을 앓고 있는 많은 환자군에게 효과적인 새로운 면역치료법(immunotherapies)을 개발할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0

의료 기술이 눈부시게 발전하면서 암은 이제 불치병에서 난치병으로 옮아가고 있다. 특히 방사선 치료나 약물 치료 분야에서 과거와는 차원이 다른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하지만 그래도 암을 제거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수술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다른 신체 부위로 전이될 가능성이 있는 암세포를 신속하고 분명하게 없애는 방법은 칼로 도려내는 수술이 최선이라는 것이다.

507

국내 연구진이 암세포에 구멍을 내 죽이는 '자연살해 세포'의 공격력을 한 단계 높이는 데 성공했습니다. 차의과학대 연구팀은 우리 몸속 자연살해 세포인 'NK세포'가 암세포를 더 잘 인지할 수 있도록 효율을 높이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암세포 인식 기능을 강화한 유전자를 자성 나노입자와 함께 전달해 유전자가 NK세포 안으로 잘 들어가도록 했습니다.

0

공기 중 약 21%를 차지하는 산소는 생물이 살아가는 데 있어 없어서는 안 되는 물질이다. 산소는 인체 세포 내에서 에너지를 생산하며 모든 세포들이 기능을 수행해 생명을 유지할 수 있게 한다.

1043

혈액 한 방울로 암을 진단하는 기술이 개발됐습니다. 울산과학기술원 연구팀은 암세포가 배출하는 물질인 '나노 소포체'를 효과적으로 감지해 암을 진단할 수 있는 미세 칩을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641

국내 연구진이 암세포를 공격하는 NK(엔케이)세포의 기능을 강화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관련 기술을 기업에 이전했습니다. 한국화학연구원 이창훈 박사팀은 NK세포가 암세포를 인지하는 능력을 높이는 물질을 개발해, 결과적으로 암세포 사멸 능력을 향상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