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

0

식물에 함유돼 있는 폴리페놀의 일종에 알츠하이머를 일으키는 이상단백질의 축적과 염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알츠하이머는 증세가 나타나기 전에 ‘β-아밀로이드’라는 단백질이 뇌내에 축적된다. 일본 국립병원기구 교토(京都)의료센터 등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폴리페놀의 일종인 탁시폴린에 이 단백질 축적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사실을 쥐 실험에서 확인했다는 논문을 30일자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발표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전했다.

0

그동안 과학자들은 다양한 방식을 통해 뇌세포와 기계를 연결해 말을 못하는 환자 뇌 속에서 무슨 생각을 하는지 뇌 활동을 해독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해왔다. 그리고 뇌파로 컴퓨터와 같은 기계를 조정할 수 있는 ‘뇌-기계 인터페이스(BMI: Brain Machine Interface)’를 개발해왔으나 대부분 실험 단계였다.

811

2014년 중앙치매센터와 한국갤럽이 진행한 치매 인식도 조사를 보면 만 60세~69세 노인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질병은 치매였습니다. 암보다도 무서운 질병으로 인식되고 있는데요. 실제 암은 3세대 항암제인 면역 항암제까지 나오면서 정복을 가시권에 두고 있지만, 치매 치료는 아직 그만큼 발전하지는 않았어요.

689

2014년 중앙치매센터와 한국갤럽이 진행한 치매 인식도 조사를 보면 만 60세~69세 노인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질병은 치매였습니다. 암보다도 무서운 질병으로 인식되고 있는데요. 실제 암은 3세대 항암제인 면역 항암제까지 나오면서 정복을 가시권에 두고 있지만, 치매 치료는 아직 그만큼 발전하지는 않았어요.

0

고령으로 인해 여러 가지 정신적 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 기억력이 급격히 쇠퇴하거나 어린아이처럼 사리판단과 의사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경우를 자주 볼 수 있다.

0

과학저널 ‘사이언스’(Science) 1월 24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된 이 연구 결과는 수면 부족이 알츠하이머병을 일으키는 단독 인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한편, 좋은 수면 습관이 두뇌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0

국내 연구진이 알츠하이머병 유발물질로 알려진 타우(τ)단백질의 뇌 축적을 혈액검사로 예측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했다. 연구진은 조기진단을 통한 치매 예방과 진행억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716

미국 연구팀이 기존 항생제를 이용해 알츠하이머병을 치료할 수 있는 새 후보 물질을 개발했습니다. 미 예일대 의대 연구팀은 구세대 항생제인 '슈프락스'를 분해해 액체 상태로 바꿔 투여하면 기억력이 일부 회복된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으로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433

인지능력이 점점 떨어지는 질병 '치매'는 조기 진단이 매우 어려워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빅데이터를 통해 치매를 더 빨리, 더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는데요. 국내 연구진이 빅데이터를 통해 치매 환자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표준을 찾았습니다.

0

알츠하이머병이 본격 발병하기 전에 나타나는 경도 인지장애를 쉽게 진단할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됐다. 통상 알츠하이머 치매가 나타나기 전에 환자들은 기억력이 흐려지는 경도 인지장애(mild cognitive impairment; MCI) 증상을 보인다. 경도 인지장애는 정상적인 노화, 즉 건망증과 치매의 중간단계 정도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