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

283

치매의 가장 큰 원인인 알츠하이머병을 피 검사만으로 조기 진단하는 방법이 개발됐습니다. 독일 연구팀은 혈액 속 특정 단백질의 3차원 구조를 분석하는 기술을 개발했다며 이 방법을 통해 알츠하이머병을 지금보다 십 년 이상 빨리 진단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0

몇 년 동안 보지 못했던 어릴 적 친한 친구의 이름은 금방 기억나면서 왜 방금 만난 사람의 이름을 쉽게 잊을 수 있을까? 다시 말해, 왜 어떤 기억은 수십 년 동안 안정된 상태로 저장된 반면, 어떤 기억은 몇 분 안에 사라지는가?

0

바이러스 감염을 콩으로 예방할 수 있을까? 사이언스슬램D 과학 강연자로 참여한 권요셉 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 박사는 콩을 이용해 노로바이러스를 예방하는 법을 소개해 청중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341

노화에서 발생하는 후천적 뇌 돌연변이가 알츠하이머의 원인일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과학기술원 이정호 교수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유석종 박사팀은 52명의 알츠하이머병 환자에게 얻은 사후 뇌 조직의 유전체 서열을 분석해 알츠하이머병에 존재하는 뇌의 유전변이를 찾아냈다고 밝혔습니다.

297

노년기에 사회활동을 활발히 하면 인지기능이 떨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습니다. 미 하버드대 브리검 여성병원 연구팀이 63~89살 남녀 노인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0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이 알츠하이머다. 서서히 발병해 처음에는 기억력에 문제를 일으키다가 언어 구사, 판단력 등 또 다른 인지 기능으로 증세가 퍼져나가는 무서운 병이다.

276

나이가 많을수록 알츠하이머병에 더 쉽게 걸리는 이유가 밝혀졌습니다. 독일과 미국의 과학자들은 나이가 들면 알츠하이머병의 원인 물질인 타우 단백질이 뇌에 더 빨리 퍼지기 때문에 알츠하이머병에 걸리기 쉽다고 밝혔습니다.

504

알츠하이머 치매는 대표적인 퇴행성 뇌 질환으로 꼽힙니다. 주로 뇌 속에 쌓이는 특정 단백질이 원인으로 지목됐는데, 이번에는 국내 연구진이 뇌 면역세포를 조절해 치매의 치료는 물론 예방까지 할 수 있는 길을 열었습니다.

0

많은 과학자들이 노화의 원인이 되고 있는 생체지표를 찾고 있는 가운데 장수를 열망하는 비과학적인 주장이 난무하고 있어 노인학자들을 고민케 하고 있다.

0

식물에 함유돼 있는 폴리페놀의 일종에 알츠하이머를 일으키는 이상단백질의 축적과 염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알츠하이머는 증세가 나타나기 전에 ‘β-아밀로이드’라는 단백질이 뇌내에 축적된다. 일본 국립병원기구 교토(京都)의료센터 등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폴리페놀의 일종인 탁시폴린에 이 단백질 축적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사실을 쥐 실험에서 확인했다는 논문을 30일자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발표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