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근경색

825

혈중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는 고지혈증 치료제 스타틴을 75살 넘어 끊으면 심근경색 또는 뇌졸중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프랑스 파리 피티에-살페트리에르 병원 연구팀이 2012~2014년 75살이 된 12만여 명의 국민건강보험 자료를 최장 4년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보도했습니다.

729

종전에 최고 혈압만이 심뇌혈관 질환에 큰 영향을 준다고 알려진 것과 달리 최저 혈압이 높아도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카이저 퍼머넌트 의료센터 연구팀은 2007~2016년 의료센터를 방문한 외래환자 130만 명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2849

사이언스올과 함께하는 과학지식 Level Up! 볏짚으로 완성되는 장의 맛, 고초균

1361

대사증후군이라고 하면 복부비만과 고혈당, 고혈압 등이 3가지 이상 한꺼번에 찾아오면 대사증후군 상태라고 말하는데요, 국내 연구팀이 만 13살에서 18살 청소년 40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해봤습니다. 아침을 먹는 것과 대사증후군이 발병 위험이 어떤 관계가 있는지 분석해봤는데요. 아침을 일주일에 한두 번만 먹어도 전혀 먹지 않는 것보다 대사증후군 위험도가 13% 정도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0

동맥(artery)은 산소가 들어 있는 혈액을 온몸에 공급하는 매우 중요한 혈관이다. 심장에서 나오는 혈액을 힘 있게 공급해야 하는 만큼 탄력이 튼튼한 구조로 이루어져 있다. 내막‧중막‧외막 세 개의 층이 탄탄하게 결합돼 중첩된 막을 형성하고 있다.

1199

연일 최악의 미세먼지가 이어지면서 외출하기가 겁난다는 분들 많으시죠, 실제로 미세먼지는 호흡기뿐 아니라 심장이나 뇌 질환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건강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881

겨울철에 기온의 급격한 변화에 혈관이 유연하게 대응하지 못하는 데 있죠. 날씨가 추워지면 몸은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말초 혈관을 수축시켜 신체에서 열이 손실되는 것을 방지하게 됩니다. 이때 혈관수축으로 인해 신체에 혈액 공급이 줄어드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심장은 더 빠르게 뛰는데요. 그러면 혈압을 상승시켜서 심장의 부담도 커지게 됩니다.

716

동장군의 기세가 무섭습니다. 이럴 때 심장질환 있는 분들 특히 조심하셔야 합니다. 심근경색으로 쓰러져 숨지는 경우가 많은데 일단 증상이 보이면 무조건 빨리 병원 응급실을 찾아야 합니다.

887

암을 진단받기 전, 심근경색과 뇌경색 위험이 상승하기 시작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웨일 코넬의과대학 연구팀은 암 진단을 받은 노인 74만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암 진단 시점을 기준으로 1년 전, 심근경색이나 뇌경색 발병률이 평균 70%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1050

한파가 몰려와 추워지면 심혈관 질환자 수가 증가합니다. 몸이 찬 공기에 노출되면 혈관이 수축해 혈압이 올라가기 때문인데 고혈압 환자는 혈압관리에 주의해야 합니다.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