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0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에 처했을 때 불안과 두려움을 느끼게 된다. 이런 상황을 스트레스(stress)라고 한다. 흥미로운 것은 이 스트레스가 사람을 포함한 모든 생물에게서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심지어 미생물들도 스트레스를 느끼며 살고 있다.

701

코르티솔은 우리가 외부 스트레스에 의해 반응할 때 내분비기관 '부신'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입니다. 센서를 이 부신에 직접 삽입해서 실시간으로 농도를 측정하겠다는 건데요. 정확히 설명하자면 호르몬의 농도를 직접 측정하는 건 아닙니다.

682

소화기내과를 찾아오는 분들이 많이 호소하는 증상인데요. 과민성 장 증후군이라고 부릅니다. 과민성 장 증후군은 (주로 배꼽주위 또는 하복부)에 복통이 있고, 복부 불편감, 복부 팽만, 설사 또는 변비 증상이 있지만, 내시경 검사를 해도 이상이 없고, 초음파나 복부 CT에서도 이상이 없는 경우를 말하고요.

0

스트레스를 실시간으로 살필 수 있는 체내 삽입형 센서 시스템이 등장했다. 한국연구재단은 성균관대 김태일·세종대 최영진 교수 공동 연구팀이 부신의 전기생리학적 신호를 검사해 스트레스 호르몬을 간접 측정하는 체내 삽입형 전자 소자를 만들었다고 8일 밝혔다.

567

신체의 스트레스 대처 능력이 아침보다 저녁에 더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일본 홋카이도대 연구팀은 성인 27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아침과 저녁 각각 스트레스를 유발할 수 있는 상황을 제시하고 호르몬 변화를 관찰한 결과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828

우울과 분노를 억누른 결과 발생하는 '화병' 환자가 최근 10대와 20대에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받은 자료를 바탕으로 10대 화병 환자 수가 지난 2013년 293명에서 지난해 602명으로 두 배 이상 늘었고, 20대도 같은 기간 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2131

힐링 여행. 힐링의 시간. 상상만으로 기분이 좋아지는 단어, 힐링. '몸과 마음의 치유'라는 의미인 힐링은, 이뤄지길 바라는 간절함이 담겨있기에, 더욱 특별한 의미로 다가올지도 모릅니다. 돌봄이 필요한 환자가 아닌,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몸과 마음의 치유와 회복이 필요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1783

특별한 증상 없이 찾아오지만, 눈이나 심장을 망가뜨리고 작은 상처도 회복할 수 없게 만드는 무서운 병이 있습니다. 바로 '당뇨'인데요. 그런데 노령 환자들의 만성 질환으로 여겨졌던 당뇨가 최근 20대부터 40대 사이 젊은 사람들에게도 많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0

스트레스도 전염된다는 것이 뇌신경학적으로 밝혀졌다. 스트레스는 어조나 표정, 자세 등을 통해서도 전달되며, 상대에 대한 감정이입도가 높을수록 간접적 스트레스 반응이 더 크게 나타난다는 보고도 있다.

0

‘야간식이증후군’이란 무엇인가를 먹지 않으면 잠이 잘 오지 않거나 잠을 자다가 배가 고파 일어나서 식사를 하는 증상을 말한다. 이런 증상을 가진 사람들의 대부분은 낮에는 별다른 식욕을 느끼지 못하다가 유독 밤만 되면 식욕이 증가하여 과식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