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116

매운 것을 먹으면 스트레스가 풀린다?! 그렇다면 인간의 한계를 느끼게 하는 매운맛에도 스트레스가 풀릴까? 이보다 눈물 나는 실험은 없었다! 화끈한 실험결과! <과학다반사>에서 공개됩니다!

94

스트레스를 받으면 체내에서 일어나는 반응이 수명을 대폭 감소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매사추세츠 의대 연구팀은 스트레스를 받은 상황에서 나타나는 체내 반응인, '투쟁-도피 반응'이 환경 적응 능력을 떨어뜨리고 수명도 대폭 단축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0

사람을 비롯한 생물에게 있어 건강과 장수는 같이 가는 것으로 여겨져 왔다. 그러나 최근 과학자들의 연구로 이런 원칙이 무너지고 있다.

246

최근 3년간 탈모로 진료받은 사람은 66만3천 명. 진료받는 사람도 늘고 있지만, 진료받은 사람 중 취업이며 업무 부담이 시작되는 20∼30대가 절반에 가까워 주목됩니다. 유전이나 호르몬에 의한 탈모와 달리 스트레스성 탈모는 원인이 생긴 지 2∼4개월 뒤 탈모가 시작돼 머리 전체적으로 숱이 감소합니다.

240

요즘은 반려견과 가족처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여러 감정을 나누는 분들 참 많죠. 그런데 최근, 주인과 반려견이 비슷한 스트레스 정도를 보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235

스트레스를 얼마나 받고 있는지 측정할 수 있는 '자가 측정기'가 개발됐습니다. 미국 신시내티대 연구팀은 가정에서 소변이나 타액, 혈액, 땀 속 스트레스 호르몬을 측정할 수 있는 간단한 측정기를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0

토마스 보이스(Thomas Boyce) 박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 대학의 명예교수다. 5일 미국 공영 라디오방송인 ‘npr’에 따르면 소아과학 및 심리학 교수였던 그는 특히 스트레스에 관심을 갖고 두 부류의 아이를 대상으로 지난 40년 간 연구를 진행해왔다.

0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에 처했을 때 불안과 두려움을 느끼게 된다. 이런 상황을 스트레스(stress)라고 한다. 흥미로운 것은 이 스트레스가 사람을 포함한 모든 생물에게서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심지어 미생물들도 스트레스를 느끼며 살고 있다.

466

코르티솔은 우리가 외부 스트레스에 의해 반응할 때 내분비기관 '부신'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입니다. 센서를 이 부신에 직접 삽입해서 실시간으로 농도를 측정하겠다는 건데요. 정확히 설명하자면 호르몬의 농도를 직접 측정하는 건 아닙니다.

429

소화기내과를 찾아오는 분들이 많이 호소하는 증상인데요. 과민성 장 증후군이라고 부릅니다. 과민성 장 증후군은 (주로 배꼽주위 또는 하복부)에 복통이 있고, 복부 불편감, 복부 팽만, 설사 또는 변비 증상이 있지만, 내시경 검사를 해도 이상이 없고, 초음파나 복부 CT에서도 이상이 없는 경우를 말하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