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0

만성적인 스트레스에 대응책이 있을까? 자동으로 시동이 걸리는 경보체계를 효율적으로 통제할 방법이 있지 않을까? 경보 체계의 스위치를 완전히 끄지 말고, 민감하게 반응하는 경보체계를 적절히 제어해서 우리에게 도움이 되는 쪽으로 유지할 방법은 없을까? 답부터 말하면, 전 전두엽을 쓰면 할 수 있다.

0

코로나19가 우리의 일상을 약탈하고 남긴 2020년이 이제 2개월 남짓 남았다. 아마 2020년은 방역, 확진, 접촉, 마스크, 격리, 거리두기, 언택트, 등등의 단어로 기억될지도 모르겠다. 이러한 현상은 코로나19로 인한 육제척, 정신적 스트레스로 직결되고 있다. 만성 피로, 두통, 소화불량, 궤양, 어지러움, 불면증, 신경과민, 우울증 등은 스트레스가 일으키는 병들이다. 코로나로 인한 스트레스는 왜 발생하는 것이며, 이를 극복하는 방법은 없을까? 사이언스타임즈는 박지욱 신경과 전문의에게 스트레스의 원인과 극복방안을 3회에 걸쳐 들어보고자 한다.

0

코로나19로 인한 스트레스, 불안 등 심리적 갈등이 가중되고 있는 현실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1월 20일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1339콜센터로 우울감, 불안감 호소와 같은 심리 상담 민원이 하루 10여건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직장을 휴직하고, 학교에 나가지 못하는 어린 자녀들이 함께 모여 살면서 긴장감과 갈등, 불안‧스트레스가 가중되는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심리적 팬데믹 사태가 벌어지고 있는 중이다.

538

매운 것을 먹으면 스트레스가 풀린다?! 그렇다면 인간의 한계를 느끼게 하는 매운맛에도 스트레스가 풀릴까? 이보다 눈물 나는 실험은 없었다! 화끈한 실험결과! <과학다반사>에서 공개됩니다!

409

스트레스를 받으면 체내에서 일어나는 반응이 수명을 대폭 감소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매사추세츠 의대 연구팀은 스트레스를 받은 상황에서 나타나는 체내 반응인, '투쟁-도피 반응'이 환경 적응 능력을 떨어뜨리고 수명도 대폭 단축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0

사람을 비롯한 생물에게 있어 건강과 장수는 같이 가는 것으로 여겨져 왔다. 그러나 최근 과학자들의 연구로 이런 원칙이 무너지고 있다.

566

최근 3년간 탈모로 진료받은 사람은 66만3천 명. 진료받는 사람도 늘고 있지만, 진료받은 사람 중 취업이며 업무 부담이 시작되는 20∼30대가 절반에 가까워 주목됩니다. 유전이나 호르몬에 의한 탈모와 달리 스트레스성 탈모는 원인이 생긴 지 2∼4개월 뒤 탈모가 시작돼 머리 전체적으로 숱이 감소합니다.

592

요즘은 반려견과 가족처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여러 감정을 나누는 분들 참 많죠. 그런데 최근, 주인과 반려견이 비슷한 스트레스 정도를 보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513

스트레스를 얼마나 받고 있는지 측정할 수 있는 '자가 측정기'가 개발됐습니다. 미국 신시내티대 연구팀은 가정에서 소변이나 타액, 혈액, 땀 속 스트레스 호르몬을 측정할 수 있는 간단한 측정기를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0

토마스 보이스(Thomas Boyce) 박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 대학의 명예교수다. 5일 미국 공영 라디오방송인 ‘npr’에 따르면 소아과학 및 심리학 교수였던 그는 특히 스트레스에 관심을 갖고 두 부류의 아이를 대상으로 지난 40년 간 연구를 진행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