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선옹주

1566

숙선옹주는 오라버니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무로 만든 음식을 올렸는데 그 맛이 뛰어나 순조가 크게 칭찬하며 기뻐했다고 합니다. 이 음식이 바로 독을 없애는 음식이라는 뜻의 각독기 즉 오늘날의 깍두기였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