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75

태평양 동부, 적도 바로 밑에 있는 화산섬의 무리. 에콰도르령으로 특이한 새와 파충류가 많이 서식하여 다윈의 진화론이 이 섬들을 탐험한 후에 나온 것이라 할 만큼 생물학상 중요한 구역이다.

0

바보를 의미하는 'birdbrain'이라는 단어와는 다르게 실제로 조류는 상당히 복잡하고 창의적인 뇌를 가지고 있다. 이 때문에 연구자들은 조류의 의사 소통에도 관심을 갖기 시작했는데, 새도 사람처럼 기존의 소리를 다르게 조합해 새로운 단어를 만들어 의사소통을 한다. 뿐만 아니라 다른 종과의...

0

아마 가장 입을 많이 벌리는 동물은 새와 인간일 것이다. 그래서인지 새와 인간의 발성유전자가 같은 것으로 나타났다.

2500

머리는 굵고 꼬리는 부드럽고 가늘게 짚이나 삼 등으로 꼬아 만들어, 머리를 잡고 흔들다가 잡아 채어 '딱'하는 큰소리를 내어 논밭의 새를 쫓는 도구

3222

참새는 우리나라에서 제일 흔한 텃새입니다. 시가지, 인가, 갈대밭, 풀밭과 농경지 등에서 관찰되며 번식기에는 주로 곤충류를 먹지만 비번식기에는 벼나 풀 씨 등 식물성 먹이를 주로 먹습니다. 전국 어디에서나 쉽게 볼 수 있는 흔한 텃새이며 돌 틈, 오래된 나무 구멍, 처마 밑 등에서 번식합니다. 둥지는 주로 마른풀을 이용하여 만들고 황갈색 바탕에 갈색 반점이 있는 알을 4~8개 정도 낳습니다.

2246

직박구리는 참새목직박구리과의 한 종으로, 한국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텃새입니다. 몸길이는 28cm정도로, 몸은 대체로 갈색을 띠며 약간 회색을 띱니다. 뺨에 갈색 반점이 있고, 배에 무늬가 있지요. 주로 나무 위에 있는데, 나무가 있으면 어디에서나 볼 수 있습니다. 먹이로는 꽃과 잠자리, 벌 등 잡식성입니다.

2396

원앙새는 화려한 깃털 때문에 사랑받는 새이기도 한데요. 한 때 개체수가 줄어든다고 해서 천연기념물 제327호로 지정되었습니다. 최근에는 생태환경 복원 등으로 인해 개체수가 부쩍 늘어나서 전국 어디에서고 흔하게 볼 수 있는 새가 되었습니다. 서울에서도 창경궁 춘당지나 청계천등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