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405

다음 달부터 서울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 노후 경유차를 몰 수 없게 됩니다. 환경부는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됐을 때 전국 광역 지방자치단체 17곳에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을 제한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밝혔습니다.

451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단일 사업장 가운데 가장 큰 미세먼지 배출원인 석탄발전소에 주목했습니다. 미세먼지 고농도 계절에 국내 석탄발전소 최대 27기를 가동 중단하자는 겁니다. 전체의 45%에 해당하는 양입니다. 가동을 계속하는 나머지 발전소도 출력을 80%까지 낮춰 운영하자고 제안했습니다.

325

오늘 발표한 제1차 국민정책제안은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는12월부터 3월을 '고농도 미세먼지 계절'로 지정하고 집중적인 저감 조치를 통해 미세먼지 배출량을 전년동기 대비 20%이상(2만 3천여 톤) 감축하는 것이 핵심인데요, 여기에는 국민건강 피해를 줄이는 방안과 국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해법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539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가 국민 정책 제안을 의결했습니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오늘(27일) 서울 종로구 국가기후환경회의 사무실에서 제4차 본회의를 열고, 제1차 국민 정책 제안을 안건으로 상정했다고 밝혔습니다.

475

태풍이 지나가면서 연일 맑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파란 하늘을 보면 미세먼지가 언제 있었나 싶기도 한데요. 하지만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미세먼지 농도는 다시 올라갑니다. 이유는 우리나라의 계절적 요인 때문이라고 합니다.

682

미세먼지 같은 대기오염물질이 1살 미만 영아의 돌연사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성균관대 의대 연구팀은 2009년에서 2013년 '영아돌연사증후군'으로 사망한 454명을 분석한 결과 대기오염 노출이 영아 돌연사 위험을 높이는 연관성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307

서울시가 오는 21일 서울광장에서 '미세먼지 시즌제' 도입을 위한 시민 대토론회를 엽니다. 이 자리에는 각계각층 시민 천 명과 박원순 시장이 참여해 5등급 차량 운행 제한과 공공기관 주차장 2부제 등을 논의합니다.

500

국가기후환경회의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 산업계의 의견을 듣는 협의체 회의를 열었습니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전문가 컨퍼런스와 국민대토론회 등을 통해 완성된 국민 정책제안서를 공유하고 실행 가능성을 검토하기 위해 오늘과 내일 (18∼19일) 정부·지자체·산업계 협의체 회의를 연다고 밝혔습니다.

321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국민의 뜻을 모으고 있는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올겨울 미세먼지 배출량을 줄일 강력 처방을 제시했습니다.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겨울과 봄철 석탄발전소를 최대 3분의 1 가동 중단하고, 노후 차량의 운행을 전면 제한하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556

미세먼지가 많은 겨울과 봄철 석탄발전소를 최대 3분의 1 가동 중단해 미세먼지 배출량을 20% 줄이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제2차 국민대토론회 결과를 종합해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미세먼지 배출량을 줄이는 '계절 관리제'를 도입하자며 이 같은 정책을 제안했습니다.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