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0

청중 참여형 과학강연 ‘사이언스슬램D’가 6월 20일 대전 IBS 과학문화센터에서 개최됐다. 사이언스슬램D는 5인의 과학자가 자신의 연구 분야에 대한 강연을 각각 10분 동안 진행한 후 청중 투표를 통해 우승 강연자를 가려내는 과학강연 배틀이다.

233

149

학교 미세먼지를 관리하는 데 정부가 올해부터 2023년까지 5년 동안 총 300억 원을 투입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교육부는 학교 미세먼지 문제를 과학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오늘(11일) 이런 내용이 담긴 사업의 시행 계획을 확정하고 사업단을 구성했습니다.

152

대통령 직속 국가기후환경회의가 미세먼지와 관련한 부정확한 정보로 중국을 비난하는 여론이 너무 많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어제(10일) 열린 2차 본회의 설명자료에서 "미세먼지 발생 원인에 대한 부정확한 정보로 국민 불신이 높다"며 "국민은 통상 중국 영향을 83%로 인식하지만, 과학계는 20∼50%로 발표한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212

미세먼지가 심할 때 공기청정기 등이 지원되는 미세먼지 취약계층 범위에 농민과 어민도 포함됩니다. 환경부는 미세먼지 취약계층의 범위를 종전 옥외 근로자에서 옥외 작업자로 확대하는 내용의 미세먼지저감특별법 하위법령 개정안을 입법예고를 거쳐 오는 9월 27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319

국내 연구진이 석탄 화력발전소의 미세먼지 배출농도를 기존보다 10배 이상 줄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앞으로 노후 된 화력발전소를 중심으로 실증에 들어갈 예정인데, 상용화될 경우 미세먼지 저감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320

국내 연구진이 석탄 화력발전소의 미세먼지 배출농도를 기존보다 10배 이상 줄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앞으로 노후 된 화력발전소를 중심으로 실증에 들어갈 예정인데, 상용화될 경우 미세먼지 저감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393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이 미세먼지 저감에 기여할 ‘탈질 폐촉매 재활용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귀추가 주목된다. 미세먼지 발생원인인 질소산화물(NOx)을 저감하는 장치에는 금속촉매가 사용되고 있다. 이후 발생하는 폐촉매를 처리하는 데에 기술적 한계가 있어 환경문제 해결과 희귀금속 재활용에 어려움이 있었다.

0

26개에 달하는 국책연구기관들이 지난 1년 동안 6대 위원회를 구성하여 대한민국의 미래 100년을 설계하기 위한 정책 연구에 매진해왔습니다. 그 결과를 묶어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구현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오늘 국민 앞에 보고드리고자 합니다

271

심한 미세먼지가 태양광 발전량을 최대 20%가량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정수종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팀은 미세먼지와 태양광 발전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결과 미세먼지가 태양광 발전 효율을 떨어뜨린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