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0

국내 연구진이 하·폐수를 정화하는 소재로 미세 먼지 원인 물질 중 하나인 질소산화물을 활용할 방법을 찾아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극한소재연구센터 김종식, 하헌필 박사팀이 육군사관학교(KMA) 물리화학과 정근홍 교수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하·폐수 내 난분해성 유기물을 분해할 수 있는 고효율 질소산화물(NOx) 기반 분해제(라디칼) 촉매를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0

국내외 미세먼지 구분 기술로 활용 가능, 방사성 물질을 마커로 오염원 역추적 국내 연구진이 보다 객관적으로 미세먼지를 구분·평가하여 그 오염원을 추적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화제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미세먼지 내에 극미량으로 존재하는 방사성 물질을 분석해 해당 미세먼지의 오염원을 추적하는 기술을 개발해 특허 등록했다고 4월 21일 밝혔다.

0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한 미세먼지 문제 해결방안을 제시하고 지속적인 연구지원의 필요성에 대해 알아봅니다.

0

미세먼지 문제해결을 위한 과학적 연구의 필요성과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0

대기 중에 고농도 미세입자가 많을 때 인플루엔자가 기승을 부린다는 사실은 역학자들에게 잘 알려져 있다. 그러면 코로나19 확산도 대기 중 미세먼지 대량 유입과 상관관계가 있을까?

0

극심한 미세먼지로 인해 뿌옇던 하늘이 모처럼 본래의 ‘하늘색’을 되찾았다. 코로나19로 인해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여러 산업 활동이 주춤한 까닭이다. 하지만 이는 한시적인 상황으로 근본 대책이 될 수는 없다. 지금도 다양한 분야에서 미세먼지 배출 저감 정책과 공기 정화 관리 논의를 계속하는 이유다.

901

한반도와 주변의 미세먼지 이동 경로를 감시할 수 있는 위성, 천리안 2B호가 발사 준비를 모두 마쳤습니다. 대기 환경은 물론이고 적조와 녹조 등 해양 환경도 관측하게 될 천리안 2B호는 내년 2월 우주로 향하게 됩니다. 7년이 넘는 개발 기간을 거쳐 발사 준비를 마친 천리안위성 2B호입니다. 적도 상공 3만6천km 고도에서 지구와 같은 속도로 회전하면서 항상 같은 지역을 관측하는 '정지 궤도 위성'입니다. 천리안 2B호의 핵심 임무는 대기와 해양 환경을 관측하는 겁니다.

829

우리 인류는 끊임없는 기술 진보와 제도 혁신을 통해서 문명의 발전을 이루어 왔어요. 그러나 문명의 발전은 창조와 파괴의 두 얼굴을 가지고 있습니다. 즉 엄청난 발전도 있지만, 화석 에너지의 대량 소비에 따른 온실기체 급증으로 우리는 자연과 환경의 역습에 직면하게 된 것입니다.

891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인 겨울이 다가오면서 이달에만 벌써 수차례 전국에 고농도 미세먼지가 나타났습니다. 이러한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세계 각국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809

지난주 정부의 미세먼지 특별대책 발표가 있었는데 중국발 미세먼지 대책이 빠졌다는 지적이 있었습니다. 어제 서울에서 한·중 환경장관 회의가 열렸는데 우리 정부가 중국발 미세먼지에 대한 우려를 표시하자 중국은 협력을 약속하면서도 베이징 미세먼지 농도가 크게 개선됐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