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리학

0

뛰뛰 빵빵 자동차 바퀴의 과학! 어디까지 알고 있니? 일상생활 중에서 가장 자주 접하는 이동 수단인 자동차! 자동차가 이동하는데 필수적인 요소인 바퀴와 바퀴의 과학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0

미래 신기술로 꼽히는 메타물질의 원리와 다양한 분야에서 응용되는 메타물질 연구를 소개합니다

0

현대인이 알고 있는 우주는 어떻게 생겼을까요? 인간이 이해하고 있는 우주 시공간 모양의 변천사를 소개하고, 빛과 중력파 등의 파동, 나아가 입자를 이용하여 우주를 보는 방법에 대하여 알아보고자 합니다.

0

미술은 물리다. 미술 작품은 시각으로 인지된다. 물리는 언제나 보는 것에서 출발한다. 물리는 미술이다. 그린다는 것은 대상의 공간적 구조를 마음속에 내재화하여 자신만의 방식으로 표현하는 것이다. 관측결과를 구조화하여 자신만의 시각으로 재구성하는 것, 이것이야말로 물리다. 물리학자의 눈으로 본 미술의 세계는 어떤 모습일까.

0

암은 왜 그렇게 끈질기고 파괴적이며, 여전히 정복되지 못하는 것일까? 이 말은 현대 의과학이 아직도 암의 속성을 완전히 파악하지 못했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0

통계물리학은 입자가 매우 많거나 대상이 복잡한 물리계를 통계적인 방법으로 연구하는 물리학의 한 분야이다. 통계물리는 입자가 무수히 많은 세계를 설명하는 데 유용한 방법론으로 여겨져 왔다. 이제 통계물리는 단순히 물리학에 국한되지 않고 사회 현상을 설명하는 유용한 방법론으로 활용되기도 한다.

0

“인간은 아무 의미 없는 우주 속에서 자신이 만든 상상 속 행복을 누리며 행복하게 사는 존재다.” 김상욱 경희대학교 물리학과 교수는 20일 마이크임팩트에서 열린 ‘미래를 여는 과학기술’ 강의에 첫 강연자로 참석해 ‘떨림과 울림: 물리학의 눈으로 본 우주, 세상, 인간’을 주제로 강의했다.

0

최근의 노벨 물리학상 수상 동향을 살펴보면, 반드시 그렇지는 않겠지만, 세부 분야별로 어느 정도 안배되는 경향도 나타나는 듯하다. 2000년도 이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들의 연구 업적 및 분야, 그리고 이와 관련된 여러 동향과 특징 등을 살펴보는 것도 나름의 의미는 있을 듯하다. 그리고 이를 통하여 다음에는 어느 분야에서 노벨 물리학상이 나올지 등 미래의 경향도 조심스럽게 예측해볼 수 있을 것이다.

2097

'물포자'라는 말 들어보셨습니까? '물리를 포기한 사람'이라는 뜻인데요. 이런 단어까지 등장할 정도로 어려운 물리학을 쉽게 풀어주는 특별한 해설사들이 과학관에서 활약하고 있다는데요. 앳된 얼굴의 전시해설사는 어려운 개념도 척척 질문과 비유를 들어가며 설명합니다. 리처드 파인만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전시회에 특별해설자로 나선 과학고등학교 학생입니다.

10707

그리스 자모의 열두째 글자로, 영어 m에 해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