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리학

126

독일의 물리학자 클리이스트는 전기를 담는 병을 제작했고 뮈센부르크 또한 정전기를 모으는 축전기 라이덴병을 발명하게 되었다. 이 라이덴병으로 사람들은 전기와 관련된 위험한 실험을 진행했는데... ▶full영상: https://youtu.be/CacYp-4BZhk #정전기 #전기발명 #피뢰침 #물리학 #축전기 전기의 저장에서 피뢰침의 발명까지 / YTN 사이언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hotclip/view.php?s_mcd=0082&key=202108251638049272

0

신소재 그래핀 연구의 세계적인 권위자, 한국인 최초 올리버 버클리상 수상자, 2006 사이언티픽 아메리칸지 ‘Scientific American 50’에 선정, 2008년 호암상 과학상, 2011년 자랑스런 한국인상 수상…

0

난자 세포나 난자 세포로 발달하는 난모(卵母) 세포는 대부분의 유기체에 의해 생성된 세포 중 가장 큰 세포이다. 인간의 경우, 난자 세포는 일반적인 신체 세포보다 몇 배 더 크고, 정자 세포보다는 약 10,000배 더 크다.

0

뛰뛰 빵빵 자동차 바퀴의 과학! 어디까지 알고 있니? 일상생활 중에서 가장 자주 접하는 이동 수단인 자동차! 자동차가 이동하는데 필수적인 요소인 바퀴와 바퀴의 과학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0

미래 신기술로 꼽히는 메타물질의 원리와 다양한 분야에서 응용되는 메타물질 연구를 소개합니다

0

현대인이 알고 있는 우주는 어떻게 생겼을까요? 인간이 이해하고 있는 우주 시공간 모양의 변천사를 소개하고, 빛과 중력파 등의 파동, 나아가 입자를 이용하여 우주를 보는 방법에 대하여 알아보고자 합니다.

0

미술은 물리다. 미술 작품은 시각으로 인지된다. 물리는 언제나 보는 것에서 출발한다. 물리는 미술이다. 그린다는 것은 대상의 공간적 구조를 마음속에 내재화하여 자신만의 방식으로 표현하는 것이다. 관측결과를 구조화하여 자신만의 시각으로 재구성하는 것, 이것이야말로 물리다. 물리학자의 눈으로 본 미술의 세계는 어떤 모습일까.

0

암은 왜 그렇게 끈질기고 파괴적이며, 여전히 정복되지 못하는 것일까? 이 말은 현대 의과학이 아직도 암의 속성을 완전히 파악하지 못했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0

통계물리학은 입자가 매우 많거나 대상이 복잡한 물리계를 통계적인 방법으로 연구하는 물리학의 한 분야이다. 통계물리는 입자가 무수히 많은 세계를 설명하는 데 유용한 방법론으로 여겨져 왔다. 이제 통계물리는 단순히 물리학에 국한되지 않고 사회 현상을 설명하는 유용한 방법론으로 활용되기도 한다.

0

“인간은 아무 의미 없는 우주 속에서 자신이 만든 상상 속 행복을 누리며 행복하게 사는 존재다.” 김상욱 경희대학교 물리학과 교수는 20일 마이크임팩트에서 열린 ‘미래를 여는 과학기술’ 강의에 첫 강연자로 참석해 ‘떨림과 울림: 물리학의 눈으로 본 우주, 세상, 인간’을 주제로 강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