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탄

280

세계 석유화학 시장은 사실상 미국과 중국이 독점하고 있는데요. 천연가스 일종인 셰일가스 등에서 나오는 메탄을 최대 99%까지 각종 화학 원료로 전환할 수 있는 기술을 우리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0

석유를 에너지원으로 삼는 미생물이 발견됐다. ‘메타놀리파리아(Methanoliparia)’라고 명명된 이 미생물은 원유를 메탄으로 분해하는 과정에서 에너지를 얻는다. 지난 21일 과학기술매체 ‘Phys.org’에 따르면 ‘막스플랑크 해양미생물연구소(Max Planck Institute of Marine Microbiology)’와 ‘해양환경과학센터(MARUM)’의 연구자들은 멕시코만 해저 3000m에서 탄화수소 분해 효소를 지닌 새로운 미생물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미생물학 저널인 ‘mBio’에 게재되었다.

0

온난화로 극지방에 쌓여있는 많은 독소가 풀려날 것이 예상된다. 2100년까지 북극 빙하의 70%가 사라질 전망이고, 해수면 상승 이외에도 영구 동토층이 해빙되면서 그 속에 갇혀있던 독소와 질병이 함께 배출되고 있다.

0

해마다 대기 중에 약 5억 톤 정도가 방출되는 메탄은 이산화탄소, 오존 등과 더불어 지구온난화를 일으키는 온실가스의 주요 구성 성분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메탄가스는 천연가스의 주성분이기도 해 이를 미래의 연료로 활용하려는 노력도 활발하다. 한 예로 지구 환경에 존재하는 메탄가스를 사용 가능한 연료로 전환시킬 수 있는 메탄영양체(methanotrophic) 박테리아는 오랫동안 주요 연구 대상으로서 연구자들을 매료시켜 왔다.

0

지구 대기층에는 온실가스(Greenhouse Gases)가 있다. 온실가스 농도가 증가하면 온실효과가 발생해 지구 표면 온도가 상승하게 된다. 또한 기상이변의 원인이 돼 수많은 재해를 몰고 올 수 있다.

0

2000년대 들어 아프리카에서 하트(heart) 모양의 꼬리 골격을 지닌 거대한 초식공룡 화석이 잇따라 발견됐다. 공룡의 이름은 ‘므냐마왐투카 모요왐키아(Mnyamawamtuka moyowamkia)’다. 동부 아프리카 공용어인 스와힐리어로 ‘므투카(Mtuka)의 동물’이란 의미의 ‘므냐마왐투카’와 하트 모양의 꼬리란 뜻의 ‘모요왐키아(moyowamkia)’가 합쳐진 말이다.

0

가축이 내뿜는 메탄가스는 지구온난화를 일으키는 온실가스의 상당량을 차지한다. 2030년까지 섭씨 1.5도 기온상승 제한선에 맞추어 허용되는 온실가스 방출량의 절반 가까이를 가축 부문에서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에 따라 가축 부문이 기후목표 달성 전략을 위한 핵심 목표가 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762

천연가스의 88%를 차지하면서도 난방 연료 외에는 활용하기 힘든 메탄을 고부가가치 물질로 전환하는 기술이 개발됐습니다. 울산과학기술원과 아주대 등 공동 연구팀은 활용도가 떨어지는 메탄을 살균제나 방부제 등의 원료로 쓰일 수 있는 폼알데하이드로 바꿔주는 새로운 촉매를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1159

탄산수에 포함된 이산화탄소를 99% 순수한 메탄 연료로 바꿔주는 기술이 개발됐습니다. KAIST 연구팀은 선크림에 주로 사용되는 아연산화물 나노입자와 구리산화물을 이용한 광나노 촉매를 제작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1186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의 대기 중 농도가 지난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산업화 시대 이전에 비해 절반 가량이나 높아진 것인데요. 지구의 기온 상승이 재앙적 수위에 이를 것이란 경고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