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신러닝

0

"올해 판매되는 스마트폰 5대 중 1대 이상이 인공지능(AI)을 장착해 자료수집과 학습능력을 갖춘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기능을 갖추게 될 것입니다."

0

영국 북런던에 페이크먼(Pakeman) 초등학교가 있다. 최근 이 학교 학생들에게 흥미로운 일이 생겼다. 수학을 가르치는 새로운 개인지도 교사가 부임한 것이다. 이 교사는 사람이 아니다. 온라인 화면 속에 들어 있는 인공지능 교사다.

0

기술 발전으로 인간 삶이 급속히 변하고 있다. 인공지능, 유전자 편집, 첨단 센서 등 각 분야에서 변화의 속도가 너무 빨라 미래 인류의 삶이 어떻게 변화할지 정확히 예측하는 일조차 매우 힘들어졌다.

0

인공지능이 인간의 지식 노동의 영역을 급속히 대체하면서 불안감이 커지지만, 머신러닝의 전문가인 페드로 도밍고스 교수는 "인공지능은 인간이 부리는 부하"라고 자신있게 주장한다.

0

소개하는 ‘종이로 만든 면도기’와 ‘종이로 만든 헬멧’은 바로 약한 존재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종이가 과학기술을 만나 강한 존재로 거듭나게 된 대표적 사례들이다.

0

컴퓨터를 이용해 암의 비밀을 밝혀낼 수 있을까?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이 일을 하고 있다. 20일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MS의 한 연구팀이 지금 다양한 암 세포 정보를 컴퓨터에 담고 있는 중이다.

0

기존 교육의 문제점을 신기술로 개선하려는 에듀테크(edutech)) 서비스가 줄을 잇고 있다. 지난 30일 서울 삼성동 구글캠퍼스에서 열린 에듀테크 A to Z 세미나(테크엠 주최)는 새로운 IT기술과 방법론으로 무장하고 교육 시장에 뛰어든 스타트업들을 한꺼번에 만나볼 수 있는 자리였다.

0

18일 ‘사이언스’ 지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빈곤퇴치 운동(global poverty campaign)을 벌이고 있는 UN은 인공위성, 인공지능, 영상분석 등의 첨단 기술을 통해 큰 힘을 들이지 않고 아프리카 지역의 가난 정도를 영상 분석하고 있는 중이다.

0

자율주행 자동차가 불가피하게 교통사고를 내야할 급박한 상황에 처했을 때 운전자의 안전을 먼저 고려할 것인가, 차량 밖 사람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것인가. 얼마전 과학저널 '사이언스'가 문제를 제기한 자율주행차의 딜레마이다.

1651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구글의 개발자 컨퍼런스가 열렸죠. 이 자리에서 구글은 인공지능 비서와 가상현실 등, 미래 기술을 쏟아냈는데요. 바둑에 이어 인간과의 스타크래프트 대결에서 '로봇팔'을 언급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