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0

지난해 등장해 주목받았던 개구리 줄기세포 기반의 살아있는 로봇이 한 단계 진화했다. 미국 터프츠대학과 버몬트대학 연구팀은 작년 발표한 첫 번째 제노봇(Xenobots)에 비해 이동 속도가 빠르고 수명이 길며 주변 환경 탐색 능력을 갖춘 제노봇 2.0을 만들었다고 발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달 31일 사이언스 로보틱스(Science Robotics)에 게재됐다.

0

최근 중국은 베이징과 칭다오 등 일부 지역에서 입국자들을 대상으로 항문을 이용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 논란이 되었다. 기존의 핵산 PCR 검사나 혈청 항체 검사가 아닌 항문 검사를 실시한 결정적인 이유는 바로 무증상 감염자 때문이었다.

0

지난여름, 뉴욕주와 플로리다주 등 미국의 몇몇 주들은 로봇 제조업체와 협력해 코로나19로 장기간 고립된 생활을 하고 있는 노인들에게 반려동물 로봇을 제공하는 시범 사업에 나섰다. 요양원의 가족 방문마저 제한되고 있는 상황에서 반려동물 로봇으로 노인들의 외로움을 덜어주겠다는 취지에서였다.

0

게임, 운동, 인식기능까지...” 개봉박두, 창의나래관 로봇쇼

0

우리나라 정부출연연구기관에 대해 소개하고, 10대 과학기술 우수성과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0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도래로 원자력 사고에 대응하는 방재 시스템인 AI, 로봇, 원자력 해체 기술과 원자력 사고를 예방하는 방법을 보여줍니다.

0

로봇을 연구하게 된 계기, 4족 보행로봇의 개발기, 그리고 현재의 개발 연구하는 로봇, 치타3의 현 단계와 활용성, 앞으로 개발될 로봇, 로봇과 모빌리티의 미래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갖고자 합니다.

0

#. 11월 20일 오후 3시 30분,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국제협력관 1층 로비. 자율주행 로봇 한 대가 “방역 중입니다”라는 낮은 합성음과 사이렌 소리를 내며 벽면을 따라 강한 빛을 비추며 움직였다.

0

“인간에게 어려운 일이 로봇에게는 쉽고, 로봇에게 어려운 일이 인간에게 쉽게 여겨질 때가 있습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밸브를 열고 잠그는 일이 사람에게는 매우 쉬운 일이지만, 로봇에게는 상당히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이를 ‘모라벡의 역설(Moravec’s Paradox)’이라고 합니다”

0

그동안 과학자들은 로봇에 적용할 수 있는 ‘미니 뇌(mini-brains)’를 개발해왔다. 17일 ‘사이언스 데일리’에 따르면 싱가포르 난양이공대(NTU)에서 고통을 감지할 수 있으며, 부상을 입었을 때 스스로 처치가 가능한 ‘미니 뇌’와 유사한 인공지능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는 소식이다.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