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버섯

577

폭염이 가시고 서늘해지면서 가을 정취가 물씬 느껴지는 산을 찾는 행락객이 늘고 있습니다. 형형색색의 버섯들이 눈길을 끌지만 함부로 채취하면 위험합니다. 색이 화려하거나 벌레가 먹지 않고 세로로 잘 찢어지지 않으면 독버섯일 가능성이 큽니다. 가지나 들기름을 넣으면 독성이 없어진다는 민간요법은 절대로 믿어선 안 됩니다.

644

비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는 여름철에는 산과 들에 다양한 야생 버섯들이 자라는데요. 대부분 섭취하면 사람을 죽음에까지 이르게 하는 독버섯이라고 합니다. 속설만 믿고 얕은 지식으로 야생 버섯을 섭취했다가는 목숨을 잃을 수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831

요즘 봄을 맞아 산에 오르시다가 버섯 따시는 분들 계시죠. 다들 아시는 것처럼 독버섯을 잘못 먹으면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이 독버섯 성분이 항암 물질이나 우울증 치료 연구에 활용되고 있다고 하네요.

1245

산림청 국립 산림과학원은 장마철이 되면 독버섯으로 인한 중독사고 발생이 증가하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산림과학원은 짧은 기간에 성숙하는 버섯은 장마철 숲 속의 땅과 나무에서 많이 자라며 이때 독버섯과 식용버섯이 함께 발생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0

독버섯이 무서운 이유는 섭취했을 시, 간과 신장을 파괴하여 사람을 혼수상태에 빠지도록 만들기 때문이다. 심지어 상황이 심각한 경우에는 사망에까지도 이르게 만든다. 이처럼 독버섯은 사람의 생명에 치명적인 존재인데도, 관련 사고가 끊이지 않는 원인은 독버섯에 대한 잘못된 정보도 한 몫을...

921

비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는 장마 기간, 산과 들에는 야생 버섯들이 많이 자랍니다. 얕은 지식으로 독버섯을 식용 버섯으로 착각해서 먹었다가는 사망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1921

가을의 문턱에 넘어서면서 요즘 산이나 숲에 가면 야생 버섯을 쉽게 볼 수 있죠. 하지만 먹음직스럽다고 해서 버섯을 함부로 따서 드시면 위험합니다.